16회 해외문학상 대상, 신인상 수상자 발표

시상식은 오는 5월 말에 개최하기로 결정

 

16해외문학상대상 수상자로 시부문에 문금숙 시인이 선정되었다.

시부문 심사위원들은 문금슥 시인의 수상작비버테일 꽃 속에 숨진 벌세상의 바람 따라 사는 인생보다도 순수한 사랑이 더 가치 있다는 서정시이다. 문 시인은 순수한 사랑을 외면하고 세속적인 사랑에 흔들리며 사는 인생을 단호히 개탄하고 있다.”면서 큰 감동을 받게 된다고 높이 평가했다.

16회 해외문학 신인상 당선자로는 소설부문에서 강창구 씨의 중편소설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 수필 부문은 김영숙 씨의 그릇, 최수잔 씨의 인생은 만남의 연속이 각각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소설심사위원들은 아픈 다리 서로 기대며는 이야기꾼으로서의 재능이 탁월하게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야기의 전개가 독자를 몰입케 하는 힘이 있다.”고 평했다.

또 수필부문의 심사위원들은 김영숙 씨의 당선작 그릇은 그릇이라는 소재에 대한 문학적 접근이 예사롭지 않고, 표현력도 서툴지 않은 것을 보면 평소 많은 문장 수련을 거친 것 같다.”고 평했다.

그리고 최수잔씨의 당선작 인생은 만남의 연속은 인생은 부모와의 첫 만남으로부터 시작되어 일생을 살아가면서 누구를 만나는가에 따라 그 사람의 운명도 달라진다는 깊은 인생의 성찰을 보여 주는 작품이다. 이 수필은 표현력이나 문장 구성이 치열한 작품이고, 삶의 지혜가 엿보이는 수필이어서 읽는 이들에게 공감을 얻게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시부문에서는 당선작을 내지 못했다. 요즘 미주내에서도 설익은 작품들이 당선의 간판을 들고 우후죽순처럼 쏟아지기 때문에 신중을 기한다는 뜻이 반영되었다.

한편 해외문학출판기념회와 해외문학상시상식은 오는 5월 말 로스앤젤레스에서 가질 예정이다.

해외문학18호는 지난 2월 초 서울문학출판부에서 출간되었으나 배편으로 오기 때문에 시상식이 늦어지게 된다.

16회 해외문학상 시상식에 참석할 수상자들은 문학상 시상식 순서지를 만들기 때문에 조윤호 시인에게 미리 참석 여부를 알려주시기 바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