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사과를 깎으며 외 1편


                                                               김 경 호

동그란 사과 껍질을 벗긴다
돌려가면서
깎다보니 마음에 와 닿는 느낌
둥근 것 먹고 둥글게 살라고
가르쳐 준 천심

그러고 보니
우리가 먹는 과일들 콩 쌀 한 톨
땅 밑에 머리 둔 감자 고구마 땅콩까지
하나같이 모난 것이 없구나

하늘 해 달 모두가 둥글듯이
너그럽게 살라고 크게 보여 주었건만
나는 그것을 보고 깨닫는
마음의 눈이 어두웠다

앞으로 맛있고 시원한
둥근 사과처럼 살아 가야하리




PEELING AN APPLE

Kyung Ho Kim

I peel around apple
As I rotate it,
a feeling touches my heart—
the will of Heaven teaching me
to eat round things and to live a round life

There are no angular things
in what we eat—fruits, beans, rice grains,
even things buried in the ground
like potatoes, yams, peanuts

The sky, sun, and moon are shown
to tell me to live generously in a round way
but the eyes of my heart were too dark
to understand

From now on, I shall live
like a tasty, refreshing, round appl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세월 2


사람들은 기다린다
타고 갈 기차가 오기를
탈 사람이 없으면
기차는 그냥 간다

차는 사람들을 태우고
자기 본분을 다 하려
열심히 달린다

창밖의 풍경은 세월 속의 삶처럼
무엇이 있는지 헤아릴 겨를도 없이
바삐 사라진다

기차는 다시 오고 또 와도
한번 타고 간 사람은
보이지 않네
세월 속으로 사라진 사람들



김경호 시인: emk0104@yahoo.com
경상북도 대구에서 출생. 경북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 대구 계명대학교 간호대학 교수로 8년간 역임. 2006년 「순수문학」 신인상 시 당선. 제7회 경희해외문학상 수상. 시집: 「그림 따라 시 따라」 「별은 시인을 낳는다」 「해외문인협회」 이사, 「시카고문인협회」, 「미주문인협회」 「예지문학」 회원


TIME

Kyung Ho Kim

People wait
for the train on which they’ll ride
When there are no passengers
the train just passes by

It speeds zealously
trying to do its duty
to the passengers
after boarding them

Like life, the view out the window
quickly disappears
before we see what’s there

Although the train comes by again and again,
those who rode it once
are nowhere to be seen,
those who have disappeared into tim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