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가을바람

                                               김신선자


가을이 오는데
무엇이 두려운가.
우리가 아직 모른다는 것이다.

한 여름 푸르기만 했던
녹색 잎들이
빨갛게
노랗게
그리고 흑색으로 변해가고

내 안의 색들과 섞이는
그 과정을 받아들이는 일들을…

가을 길에 바람을 막을 수 없어
나뭇잎 다 내려놓으니
그때야 가슴이 열리어
가을은 무엇인가 말을 한다.

멀고도 높기만 했던
하늘이 더 푸르게 열리는 것도



AUTUMN WIND

SunJa Kim-Shin

Autumn is coming,
of what are you afraid?
Of that which we do not yet know.

Leaves
that had been green all summer
change to
red
yellow
and black--

the unknown work of accepting them
as they mix with the colors within in me...

Unable to block the wind on the autumn road
I lay down all the leaves.
Then my heart opens
and autumn says something,

about how the sky so high and so far
opens ever more bluely.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기러기 엄마


떫은 감이 홍시로 익어가든
계절이 바뀌어 가든
California 계절 따라 동그라미 그리며
서로를 쓰다듬고 보듬었지.

이제 둥지를 떠난 새들의
뒷날개 등을 바라보는 일,
빈 제자리로 다시 돌아가는 흔들림 속에
조금씩 내가 보이기 시작하네.

기러기 돌아가는 그곳에
어떤 꽃이 피어 준다면,

어둠에서 반짝여주는 별들 중에
인정으로 피었다 인정으로 질줄 아는
그런 꽃이 되겠지.

김신선자 시인
1943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출생. 이화여대 무용과 수료. 1965년 브라질로 이민. 1974년 뉴욕주립대 직물 디자인과 수료.「Evergreen Lions Club」회장 역임 「서울예원여고 예원동창회」회장, 이사장 역임 「해외문인협회」 (미국) 회원.
E-mail: "Sunja Kim" <sunjkm@gmail.com


MOTHER GOOSE

Sunja Kim-Shin

Whether the persimmon ripened or not,
whether the seasons changed or not,
they drew a circle following the California season,
supporting and soothing the children.

Now all that’s left is
staring after birds who have left the nest.
As I return to the empty nest
I begin to see myself again.

If a flower would bloom
at that place to which geese return,

it would be the kind of flower
that blooms and fades through compassion
amidst stars that sparkle in the dark.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