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봄비 외 1편


                                                      김 희 주

당신을 맞이할
한 송이 봄꽃

겨우내 아팠던
사랑의 몸살
울긋불긋 꽃망울로
살아나고

우르르 쾅쾅
온 몸이 으스러지도록
기다렸던 포옹

뒤꿈치 치켜들고
살포시 보슬비로 내려온
당신

속옷도 젖기 전
그렇게 왔다
그렇게 갈 거면
아예 오지를 말지

바보
봄비.


SPRING RAIN

Hee Joo Kim

One spring flower
that welcomes you

Lovesickness
that ailed me all winter long
was reborn
as colorful flower buds

Rumble rumble crash
The awaited embrace
crushes the entire body

You who came down softly
on tiptoe
as gentle rain

If you
were going to come and go
before even underthings got wet
I wish you hadn’t come at all

Stupid
spring rain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유배지流配地에서


멀리 유배 왔다

죄목은
사람을 너무 사랑한 죄

남편을, 자식을, 부모를, 형제를
친구를, 이웃을 너무 사랑한 죄
아들이 멀리 하와이 카우아이(kauai)
섬으로 유배를 보냈다
철썩철썩 파도 소리 들리고
팜 트리 너울너울 춤추는
갯냄새 올라오는 메리옷트 호텔 6층 객실로
하와이 에어라인으로 실어 보냈다
죄목이 중하여 독실은 피하고
45년간 정든 남자 하나
파수꾼 따라 보내어 감시하게 하네

일주일 동안 부엌일엔 일체 손대지 말고
가장 우아한 식사만 제공 받아라는 벌칙
마음 속 찌꺼기가 쌓였다면
저 푸른 바닷물에 한 점의 티도 남김없이
다 씻고 오라는 엄명
깨끗하고 순수하고 맑음하고 어울려 놀면서
오래되고 낡고 헤진 나에게만 올인
나만 사랑하고 또 사랑하라는
어명을 받았나이다


나, 이런 유배, 이런 죄목
또 받고 싶어라.
사랑하는 아들아!


FROM BANISHMENT

Hee Joo Kim

I have been banished

My crime—
the crime of loving too much

The crime of loving my husband, children, parents,
siblings, friends, neighbors too much
So my son banished me
tofar away Hawaii Kauai,
sending me via Hawaiian Airlines
to the Mariott Hotel 6thfloor
where the smell of the sea rises,
palm trees dance gracefully,
and I hear the sound of waves
Due to the gravity of my crime, I avoided solitary
He sent as guard
a man to whom I’ve been attached for 45 years.

The punishment is to avoid kitchen duty for a week
and to order only the most upscale meals
I received the injunction to wash away in that blue sea
any dust that might have gathered in my soul,
to focus on my old, worn out self
and the decree to play with cleanliness, innocence, and purity,


to love myself again and again

This kind of banishment and punishment
I’d like to receive again,
my dear son whom I lov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김희주 시인
부산에서 출생한 여류시인. 초등학교 교사를 역임했다. “창조문학” 신인상에 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시집은 “살아가는 일도 사랑하는 일만큼이나” “따듯한 목소리“ “물소리 바람소리” (공저)가 있다. 제17회「해외문학상」(2014년)대상을 수상했다. 현재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원, “해외문인협회” 부회장, “재미시인협회” 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