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길 위에서 외 1편


                                                  이 래 온

우리는 길 위의 나그네.
한 걸음 한 걸음 뚜벅뚜벅
부지런히 걷는 사람들,
광장에 모여든 외로운 무리들.

제 각기 찾아가는
목적지는 달라도 해는 지고
달은 사람들을 마중 나온다.
고요한 어둠이 찾아들면

그러나 나는 간다.
그대가 기다리는 집은
언제나 행복한 낙원,
오늘밤 우리들의 안식처.






ON THE ROAD

Reone Rhee

There are always wayfarers.
There are always individuals marching on the road.
There is always a lonely crowd in the plaza.

Everyone's destination is all different.
But each one is marching towards each destination.

After the sunset, the road is less traveled.
Under the moonlight sonata,
each hurriedly returns home, paradise on earth.
Home is the palace of recreating tomorrow's destination
for everybody.








그리운 친구


시원한 바닷가로 달려가
두 손 가득히 모래를 움켜쥔다.
손가락 사이로 빠지는 모래처럼
세월은 흘러도 친구가 그립다,

달이 가고 해가 가며 쌓인
우리의 우정은
바닷가 모래만큼
사연도 많지.

저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이 되어
우리는 은하수를 날아다니다가
아름다운 지상에 내려와
언제나 변치 않는 꿈으로 살았지.

그리운 친구여, 내 영혼의 눈빛은
본향으로 향하고
이 한 밤도 외로이
먼저 떠난 친구 그리워하네.

이래온 시인
1932년 충남 부여에서 출생. 한국 박정희 대통령 비서실, 의전 비서관 역임. 미국 매사추세츠 대학과 조지아 대학 대학원에서
NSF 연구원. 한국과 미국 국가고시 합격. 미국 연방정부, 재무부와 同 傘下 支廳. 外資 通商 禁止廳 (OFAC)에서 20년 근무 은퇴. 미국 워싱턴 여류수필가협회 이사 역임. 2014년 <해외문학> 신인상 시 당선 등단. 공저: 주거공간 크기와 수명관계. 공저: 여류수필가협회 제7집. 「해외문인협회」이사


TO MY FRIEND

Reone Rhee

In the summer beach,
I grasp sands with my two hands.
But it falls onto the beach.
It returns to where it belongs.

Our friendship has been formed over many years.
It is like the sandy beach.
It is more than the sandy beach
Oh, lovely memories between you and me.

Our friendship is shiny under the hotsun.
Our friendship is bright under the blue moon.
It is never changing, but is growing
In beauty and grace.

You and I are sailing toward the end of the sea.
Then flying into the milky way.
Our friendship lasts forever beyond our lives.
It was originated from our home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