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등 외 1편


                                                                 전 희 진


두 사람이 앉아 있다
등나무 아래
시원한 한 사발의 그늘이 쏟아져 내린다
넘쳐나는 태양으로부터 걸어온 두 사람이 온데간데없고
등들만 남아 나직나직 속삭이고 있다

날카로운 정오의 햇살과 햇살에 빙 둘러싸인 식물원의 수목들이
사람을 받아주는 길은
넉넉함으로 일관된 등뿐
나직한 휘파람 소리가 받아주는
저 두 채의 서늘함

송골송골 
등에 맺힌 땀방울을 LA 식물원
선인장의 가시가 가져갔을 거라는 알로베라 추측과 정황 뿐
그날 두 등이
나직나직 노루발처럼 발맞추어 나눈 대화를
굳이 기억해 낼 것도 없다




WISTERIA


Two people sit
beneath the wisteria
A bowl of cool shade spills over
The two who walked from the overflowing sun have disappeared
and only the whispering wisteria remain

The only way that the trees of the botanical garden
surrounded by the hot noon sun
can accept humans
is through the wisteria’s generosity
The cool shade of those two wisteria
accepting humans with low whistling

There is only an aloe vera guess
and situation that the cactus’s thorns in the LA Garden
took the sweat drops on their backs
It is not necessary to remember the conversation
shared like deer stepping in sync
by two wisteria that day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폐업


가게 문을 닫기 위해 먼저 그는
구멍 난 자신의 문부터 닫아야 했다
자신의 문을 닫기 위해서 그는
자신을 흔들던 꿈을 닫아야 했다
꿈을 닫기 위해서
이십 년 뒤척이던 밤들의 불면을 닫아야 했고
청춘의 모진 국면을 닫고 그 속에
돌아가신 아버지 어머니의 소망을 닫고

깊숙이 닫혔던 보관함을 꺼내
좌우 모서리로 쏟아지던 청춘을 열고
꿈을 열고
자신을 열고

비로소 자신으로 돌아온 한 남자가
자신의 등을 향해 열린
꿈과 청춘과 짧은 이십 년을 모두 닫고
가게 문을 닫고
빗속으로
뚜벅뚜벅 걸어서 어디론가 사라져 갔다


전희진 시인
서울에서 출생한 여류시인. "해외문학“ 신인상에 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했고, ”시와정신“ 신인상 당선. <해외문학>과 <한미 현대시> <외지> 등에 작품 발표. 첫 시집「로사네 집의 내력」으로 재미시협 작품상을 수상했다. 「해외문인협회」 회원,


BUSINESS FAILURE


To close the store, he first had to close
his own hole-filled doors
To close his own doors, he had to close
the dreams that used to stir him
To close his dreams, he had to close
20 years of insomnia, tossing and turning at night,
close the chapter of youthful hardship,
close the wishes of his deceased parents,

then, from a hidden storage box
he opened youth pouring out everywhere,
opened dreams,
and opened himself

One man who returned finally to himself
closed the dreams, youth, brief 20 years
that had been open to him,
closed the store,
walked away through the rain
and disappeared somewher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