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작 소시집 (미국)    
YOON-HO CHO



                             조윤호 시인



경남 창원 출생. 1963년 「자유문학」 신인상 시당선 등단. 시집: 「사과나무의 사랑」 등 5권 출간. 영국 시전문지 「The Seventh Quarry」, 인도시지 「Shabdagucha」, 미국 시전문지 「The Paterson Literary Review」, 루마니아 시전문지 등에 시 발표. 「Bridging the Waters」(국제 현대시2) 발행인. 해외문인협회 회장 역임. 「미주시인상」 수상. 미국 「PUSHCART 문학상」 후보작 추천위원. 국제펜클럽 미국본부 회원, 「해외문학」 발행인



세월호에서 외 4편


                                                        조 윤 호


엄마가 마지막 남긴
전화 목소리가 나는 좋아요.

안내 방송이 들려와요
선실 안에서 가만히 있으라는 말.

엄마, 겁이나요.
물이 배 안으로 들어와요

잠시 후 선실 안은 전등이 꺼지고
물은 꽃들의 목까지 차올랐어요.
버둥거리는 물소리만
여기저기서 들려왔습니다.

엄마, 나는 살아 있어요.
죽은 세월호에서 찾지 마세요.



* 세월호는 지난 2014년 4월 16일에 한국에서 침몰해서 전체 승객 476명 가운데 304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 사망자 중 단원고 학생은 261명에 달한다.


ON BOARD THE FERRY “SEWOL”*

Yoon-Ho Cho

Mom, I love your voice
which you left on my phone last.

The PA system says
to remain calm in our cabins.

Mom, I am scared.
Water is coming in.

Shortly after, the lights went out
in the cabin and the water was filling it
up to our neck.
Only the sound of water being swished
by the bodies could be heard here and there.

Mom, I am alive.
Please do not look for me
in the dead boat Sewol. 


Translation by Kyung-Nyun Kim Richards and Steffen F. Richards ©2016

_____________
*Sewol sank in Korea on April 16, 2014, and killed 304 out of 476 passengers. About 261 of these deaths are Danwon high school students.


등불
—테러에 대하여


환한 대낮에
등불을 들고 가는 사람,
모두 맹인은 아니다.
 
비는 오지 않고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인데…….
 
화약 냄새로 공기가 탁한 세상은
두려움에 떨고 있네.
 
캄캄한 세상을 밝히려고
등불을 들고 가는 사람이 있다.
작은 반딧불처럼
 
나 또한 대낮인데도
등불을 들고 걸어가야 하리.





LAMP-LIGHT
—About terrorism

People who carry lamps
in broad daylight
cannot all be blind.

It is not raining
and not a single shred of cloud
hangs in the sky.

The world filled with the thick smell of gunpowder
is trembling with fear.

There are those who carry a lamp
in order to light up the world
like a little firefly.

I, too, in broad daylight
will have to walk carrying a lamp.


Translation by Kyung-Nyun Kim Richards and Steffen F. Richards ©2016




길 잃은 양


길 잃은 어린 양 한 마리 만나
그냥 지나치지 않고
돌 봐 준다면
이 세상은 밝지 아니할까?

양이 살던 우리 안으로
길을 안내해 준다면
이 세상은 더 밝지 아니할까?

길 잃은 어린 양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고,

어린 양의 고통을
나의 고통으로 느낄 수 있다면
기적이 일어나지 아니할까?




A LOST SHEEP


If you happened upon a lost sheep
and took care of it and not just
pass it by,
wouldn't that make this world a brighter place?

If you led it back
to its old fold,
wouldn't that make this world a brighter place?

If we could take the hurt of a young lost sheep as our own hurt,
if we could feel the pain of a young lost sheep as our own,
wouldn't that be a miracle?


Translation by Kyung-Nyun Kim Richards and Steffen Richardsⓒ2016



당신은 어느 쪽인가


당신은 어느 쪽?

내가 어릴 때는
꽃의 아름다움에 취해서
사랑만 있으면
행복하리라 믿었다.

내가 중년이 되니
꽃은 보이지 않고
돈만 있으면
행복하리라 믿었다.

이제 내가 늙어
꽃이 시들고 보니
꽃을 사랑하는 마음만 있으면
가장 행복하리라 믿게 되었다.




WHAT ABOUT YOU?


What about you?

When I was young,
drunk on the beauty of flowers,
I believed I would be happy
if I had love.

In my middle age
I did not see the flowers
and believed that I would be happy
if I had money.

Now that I am old
and the flowers have wilted,
I have come to believe that I would be happy
if only I had heart enough to love flowers.


Translation by Kyung-Nyun Kim Richards and Steffen Richardsⓒ2016





복숭아


내 사랑은
6월에 먹는
복숭아 같다고나 할까.

처음 보기엔 복숭아의
그 빛깔이 붉고 강열한 적황색
식욕은 왕성하지만 딱딱하지.

냉장고에 넣어두고 기다리면
말랑말랑하고
달콤하지.

마지막 여름이 물러가고 나면
내 사랑도 떠나가리.
복숭아의 향기만 남긴 채.

PEACHES


Should I say that my love is
like the peaches you eat
in June?

At first, the peaches are red and are
intense reddish-yellow.
They inspire great appetite but are hard.

You put them in the refrigerator
and wait,
they turn soft and get sweet.

When the last days of summer are over
my love will also depart,
leaving only the fragrance of peaches.


Translation by Kyung-Nyun Kim Richards and Steffen Richardsⓒ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