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나팔꽃 1

 

김 영 화

 

흔들거리는 갈대를 의지하고

세찬 바닷바람에도 의연히

파란 하늘을 향해 핀 꽃

 

파도가 아프게 스쳐갈 때도

실 다리에 힘을 주어

꿈을 실어 올려서 핀 꽃

 

힘들어 아파하는 갈대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친구

연분홍빛 수줍게 핀 나팔꽃

 

세상엔 키 크고 강한 나무만

누군가를 돕는 게 아니네.

서로 의지하며 사는 것이지.

 

 

Morning Glory

 

Ruth Kim

 

Leaning on a rocking reed and

in spite of the strong sea breeze,

flowers bloom facing the blue sky.

 

Even when the waves break over painfully,

by placing strength on the thread-like legs,

pulling and carrying a dream, a flower bloomed.

 

To a reed who is worn out from pain,

it becomes a friend who comforts and encourages,

a light pink, shyly, blooming morning glory.

 

It is not just the tall and strong trees of the world

which helps someone.

We depend on each other to live.

 


그리움

 

김 영 화

 

꿈속에서 울다가 깼습니다.

촉촉해진 가슴팍에

그리움만 남기고

아침 햇살에 떠나보낸

아련한 당신의 뒷모습.

 

강물이 흐르듯이

소리 없이 세월이 흘렀지만

백발이 되도록 그리워했나봅니다.

 

꿈같은 세월 다 지나도록

 

 

Longing

 

Ruth Kim

 

I woke up from crying in my dream.

Upon the dampened breast,

leaving only the longing behind,

sent away by the morning sun,

is your fading back.

 

Like a river flowing by

the time flowed by without a sound,

I must have longed for him even as my hair turned white.

 

As those dreamlike years passed.

 

김영화 (Ruth Kim) 시인

1953 전북 김제에서 출생대학 졸업. 1976 미국 이주. 2017  Harbor UCLA 정년퇴직. 2018년『해외문학』신인상 당선으로 문단에 등단했다

해외문인협회 (미국회원.

E-mail: ruthyhk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