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잠자는 꽃 1

 

김 희 주

 

세 살배기 손자는

할미의 손을 꼭 잡고

함께 거니는 뒤뜰.

 

이 꽃 저 꽃으로

날아다니는 범블비는

배가 고픈가 보다.

 

작년 겨울에 심은 도라지에서

예쁜 보라색 꽃을 보라는 할미에게 말하네.

노노, 쉬쉬! 잠자는 꽃이야.”

 

따스한 할미 가슴팍에 안긴

손자 머리 위로 날아다니는

허밍버드의 노랫소리 들리네.

 

이제 우리의 잠자는 삶도

너무 오래 지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빨리 물러갔으면

 

 

 

Sleeping Flower

 

Hee Jooh Kim

 

My three-year-old grandson

tightly holds Grandma’s hand

as we walk together in the backyard.

 

From flower to flower,

a flying bumblebee

must be hungry.

 

To grandma who tells him to look at the pretty purple blooms of bellflowers planted last winter,

he says, “No, no, hush! It’s a sleeping flower.”

 

Nestled in the warm breast of Granny,

over the grandson’s head,

I hear a hummingbird singing.

 

Our sleeping lives

have been exhausted for so long

I wish the Coronavirus would fade away soon.

 

 

 

빨래를 말리며

  

김 희 주


눈물 젖은 옷이

배고픈 빵을 먹고

하늘 아래 누웠다.

 

들숨, 날숨으로 품었던

사랑과 고뇌

촉촉한 아픔

바람 따라 가 버렸다.

 

팔랑팔랑 빨랫줄 위에서

춤추는 무희

저무는 붉은 저녁놀에

던지는 한 마디.

 

가벼움

쩔었던 시간들을 날려버린

이것이 자유라고.

 

 

 

Drying the Laundry

 

Hee Jooh Kim

 

A tearful cloth,

after eating the hungry bread,

lies under the sky.

 

In and out, breaths harbored

love and anguish,

the moist pains

flew away with the wind.

 

On a fluttering clothesline,

a dancing dancer,

towards a crimson sunset,

throws a word.

 

Lightness

having sent away those pickled times,

as if to say this is freedom . . .

 


김희주 시인

부산에서 출생한 여류시인. 초등학교 교사를 역임.창조문학신인상에 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시집은살아가는 일도 사랑하는 일만큼이나,따듯한 목소리,물소리 바람소(공저)가 있다. 2014년 제17해외문학상대상을 수상했다.미주한국문협회원,재미시인협회부회장, 현재해외문인협회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