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뮤즈여 살아나라 1

 

배 미 순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흘러넘치는 뮤즈여 살아나라.

온갖 사물과 물상까지도

쓰다듬을 줄 아는 그런 눈을 갖고 싶어

어느 누구에게도 주지 못한

봄의 신록 같은 정령이여, 파릇파릇 타올라라.

 

한 송이 봄꽃에서도

이전에 보지 못했던 아름다움 찾아내고

샘솟는 기쁨을 느끼게 해주려무나.

오랫동안 남몰래 감춰두었던 비밀한 마음

애처롭고 구슬픈 가락처럼 새어 나와

생을 풀어 헤치는 그 신비의 묘약처럼

 

과거에 품었던 감상을 무너뜨리고

반짝였던 내 눈물까지도 부끄럽게 하는

당신만의 언어로, 당신만의 사랑으로

저물어가는 태양이

깊고 깊은 칠흑의 밤을 기다려 빚어낸

그 아침, 그 눈부신 아침을 다시 보게 해다오.

 

 

Muse, Come to Life!

 

Mee Soon Bae

 

From head to toe

over flowing muse, come to life.

All sorts of things and even objects

I wish to possess eyes that can stroke those.

I was never able to give to anyone

the tender green like spirit, do flame up in verdant green.

 

Even in a single spring flower

let me find the beauty I’ve never seen before and

make me feel the surging of joy.

A secret heart that had been long hidden away

leaking out in a pitiful and sorrowful tune

like a magic potion that unravels mystery of life.

 

Destroying the feelings I had in the past and

making even my sparked tears shameful,

with just your language and your love

the setting sun

producing, after waiting for the deep, deep,

pitch-dark night,

that morning, let me see that dazzling morning again.

 

 

당부

 

배 미 순


땅의 꽃들에게, 하늘의 별들에게도

지축이 흔들리는 순간을 다시 맞게 하라.

세상의 친구들에게, 모든 어머니들에게도

뛰는 심장의 박동이 다시 살아나게 하라.

 

푸르고 맑고 깊은 내면에서부터

기쁨에 취하고 순수한 슬픔에 절었던

원초의 그 순간이 찾아오면

지난밤의 고통은 한 순간에 사라지고

억눌린 발들이 풀려 춤을 추겠지.

 

창백한 달빛아래 오랫동안 감춰둔 것들

죽도록 사랑하고 싶은 것들은 무엇이었나?

은방울처럼 구르는 어린 새들에게

은밀한 영혼에 깃든 것들 모두 찾아내어

두 눈을 빛내며 새 노래로 부르게 하라

 

A Request

 

Mee Soon Bae

 

To the flowers of the earth, and to the stars in the sky

rebalance the rotation of the earth’s axis.

To all the friends of the world, and to all the mothers

let the heart beat come back to life.

 

From the blue and clear and deep inside,

drunk with joy and drenched in pure grief,

when that moment of the origin comes,

last night’s suffering will disappear in an instant and

your oppressed feet will be released and dance.

 

The things long hidden under the pale moonlight

what were the things I wanted to love till death.

To young birds rolling like drops of silver,

seek everything embedded in your secret soul and

let them sing a new song with shining bright eyes.

 


배미순 시인

1970 1970 경북 대구출생. 연세대 국문과 졸업.

1970년 중앙일보(한국)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등단. 해외문학시부문 대상, 미주문학상 대상, 이병주 국제 문학상 (예지문학회) 수상. 시집: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풀씨와 공기돌, 보이지 않는 것도 하늘이다, 꽃들은 바쁘다 등이 있다. 현재해외문학편집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