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샘물의 꿈 1

 

오 성 규

 

바위 속 깊은 데서

긴 세월을 기다린 물방울들

산언저리 바위틈에서

졸졸 흐르는 샘물줄기

당신은 그들의 꿈을 아십니까?

 

작은 옹달샘 되어

목마른 짐승들 달래어 주고

산자락 돌아 시냇물로 출렁거리면

어린 물고기들 친구 찾아 밀려오고

서두름 없이 들과 밭에

생명수를 나누어 주렵니다.

 

흐르다 만나는 산채만한(mountainous) 바위는

가만히 만져주고 되돌아가고

가파른 낭떠러지 만나도

그냥 폭포가 되어 고운 무지개 띄우렵니다.

 

태풍과 홍수의 탁한 물줄기도

서슴없이 받아 맑은 물로 바꾸고

폭음과 아우성의 도시를 지날 때는

낚시하는 소년에게 눈인사를 하렵니다.

 

어느 날 큰 강줄기가 되면

희망과 평화와 번영을 나르는

많은 배들을 나를 겁니다.

 

비로소 넓은 바다의 파도와 만나는 날

오대양과 육대주가 하나로 이어지는

완전한 사랑 안에 모두가 가족 됨을 외치렵니다.

 

 

Spring Water’s Dream

 

Sung-Kyu Henry Oh

 

In the deep depth of a rock

a long waited water droplets

from the cracks of rocks of mountain shoulderst

he flowing spring water streams

Do you know their dreams?

 

Forming a small spring pond

soothing the thirsty animals

wrapping around the mountainside undulating into a stream,

while young fish come looking for friends,

it will distribute to fields and gardens

without hurry, the water of life.

 

Meeting a mountainous rock as it flows

it quietly touches it while making a round even when it meets a steep cliff

 

it will become a waterfall and float a beautiful rainbow.

 

The murky streams of typhoons and floods

it will take it without hesitation, changing them to fresh water

when passing through a city of cacophony and clamor,

it will say hello to a boy fishing.

 

One day, when it becomes a large river,

it will carry ships

which transport hope, peace, and prosperity.

 

On the day it finally meets the waves of the wide ocean

when the five oceans and the six continents connect as one 

it will shout out that everyone will be a family within a total love.

 

 

 

어머니날에

 

오 성 규

 

누가 혹시 묻는다면

당신은 생명의 마술사.

 

가장 귀한 생명의 씨를

태에 간직하고 아끼고 키워서

죽음보다 강한 아픔으로 낳으시고

 

누가 혹시 묻는다면

당신은 오래 베어온 베게.

 

 

남모르는 한숨

부끄러운 눈물

설레는 기쁨과 희망들

모든 속삭임을 소리 없이 간직하고

밤마다 안식과 소생을 주시는

 

누가 혹시 묻는다면

당신은 늘 푸르른 숲.

 

피곤한 날개 가지 위에 쉬고

봄비 여름 천둥 겨울 눈발에

꽃과 잎새 열매를 마련하고

가지 끝 살랑이는 바람은

깊은 밤에 꿈을 불러주시는

당신은 진정 누구시기에

하나님의 사랑을

오늘도 거울처럼 비춰 주십니까?

 

 

On Mother’s Day

 

Sung-Kyu Henry Oh

 

If anyone asks,

you are the magician of life.

Who takes the most precious seed of life

and keeps it in the womb, cherishing and raising it,

and giving birth to it through a pain stronger than death.

 

If anyone asks,

you’re a long used pillow.

 

Unknown sighs

shameful tears

exciting joy and hope

keeping all the whispers silently

and who gives rest and restoration every night . . .

 

If anyone asks,

you are an evergreen forest.

 

Resting tried wings on the branches and

with spring rain, summer thunder, winter snow,

harvest the flowers, the leaves, and the fruit

and the breeze that trembles the end of the branches

will call for the dreams in the deep of the night . . .

 

Who are you truly

who reflects God’s love.

like a mirror today?

 

 

 오성규 시인

1936 전라북도 전주에서 출생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토마스 제프슨 의대 임상교수 역임.『해외문학』신인상 당선으로 등단서재필 기념재단 회장 역임.「해외문인협회」 (미국회원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