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당신과 나 1

 

우 건 옥

 

수국이 도란도란 숨 쉬는 정원에서

당신과 나

비빔국수를 먹는다.

 

우리 이 세상 떠나도

여기 와서

가끔 커피마시면 좋겠지?”

서로 마주보며

갑자기 목이 메여

뒷말 이어갈 수가 없네.

 

파란 가을 하늘에

그림 같은 하얀 구름들이

어딘가로 뭉게뭉게 피어 흐른다.

 

 

 

You and I

 

Keun Ok Woo

 

In the garden with murmuring and breathing hydrangeas,

you and I

are eating bibim noodles.

 

“Even after we leave this world,

if we could come here

now and then and have coffee, wouldn’t it be nice?”

Facing each other

suddenly choking up

couldn’t come up with the next word.

 

Under the blue autumn sky,

picturesque white clouds

blossom and flow out to somewhere.

 

 

마음의 여로

 

우 건 옥


지나간 세월을 뒤돌아보니

한 장의 명화 같은

작은 추억의 그림이었네.

 

산 속에 친구들의 무채색 웃음소리 들리고

바다 같은 호수에

지금은 세찬 겨울바람이 분다.

 

내 가슴에 파고드는

아버지의 덜덜한 목소리에

나는 어딘가로 숨어버린다.

 

뱃고동 울려 퍼지는 포구에

디아스포라의 노래가

소낙비 되어 포효하는

내 미완성의 그림 한 장.

 

  

Journey of the Mind

 

Keun Ok Woo

 

Looking back on the years gone by,

like a masterpiece painting,

it was a small drawing of memory.

 

I hear the achromatic laughter of my friends

in the mountains and on a sea-like lake

a strong winter wind is blowing now.

 

At the sout that penetrates my heart,


the sound of my father’s shuddering voice,

I hide somewhere.

 

At the port where the foghorn sounds,

the diaspora's song

turns to a roaring rain shower and

that is my piece of unfinished drawing.

 


우건옥 (Keun Ok Woo) 시인

1946 9 5일 함경남도에서 출생. 1994 University of St. Francis 졸업. 2017해외문학신인상 시 당선 등단. 시집 공저강 건너 사람들출간. 

시카고 예지문학회원거북이 독서클럽」 회원해외문인협회」 (미국)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