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수선화 1

 

이 춘 혜

 

하얀 눈발

찬 서리

긴긴 겨우내

행여 오시려나.

 

풋풋한 기다림

차마 그리워

차오르는 그리움

고개 듭니다.

 

따스한 봄볕 드니

하냥 숨길 수 없어

노란 꽃 피어

하늘을 호흡하는

푸른 숨결.

 

 

Daffodil

 

Choon Hye Lee

 

White flurries of snow

Cold frosts

During a long, long winter

Will arrive perhaps by chance.

 

A fresh awaiting

In unbearable longing,

Fully risen yearning

Raises its head.

 

When the warm spring sunlight

Cannot hide any longer

The yellow flower blossoms

Breathe in the sky

The blue breath.

 

 

단풍나무

 

 이 춘 혜


하늘이 베푸신

청초한 자태를 여름내 온 누리에 투영하고

마지막 황금 옷을 차려입고

마을 뒷산 언덕 위 홀로 선 단풍나무.

 

달빛마저 흐느끼는 밤

모조리 거두어 간 잎새들

앙상한 공허만이 자리 잡고 있나니

 

참된 진실이 죽어지고

숨어야하는 이 계절엔

끝내 견디는 이의 값진 영광.

 

살아있기에 살아내야 하는 막무가내 한 설정에

마침내 머물지 못하는 목숨 되어

사라질 날이 얼마나 시원한 소진(消振)이랴

아아! 진실로 생명의 태어남처럼 죽음(이별) 또한

거룩한 은총이려니.

 

*부유 머물지 못함


 

Maple Tree

 

Choon Hye Lee

 

After exuding

heavenly blessed elegant appearance all summer long

and at last dressed in a golden robe

a maple tree stands alone on the hill behind the village.

 

On the night when the moonlight sobs

with all the leaves swept away,

only the bare empty void settles.

 

In this season when the true truth has

to die and hide

the worthy glory of an enduring one.

 

Since by living one must survive is resolutely set

in the end one accepts life that cannot remain

And the day of disappearance is a relief in exhaustion

Alas! Indeed, like the birth of life, death (farewell), too

is a divine grace.

 

*Drift_cannot remain


이춘혜 시인, 수필가, 소설가

월간한맥문학신인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했다.한맥문학상 수상.해외문학상시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1회 북한인권문학상 소설부문 장려상 수상.재림문학단편소설부문에 당선됐다. 첫 시집으로시애틀의 단풍이 있다. 수필과 단편소설 등 작품 다수.해외문학 편집위원.해외문인협회(미국) 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