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단⟧ (미국) 해외문학 제25호 (2021)



목련꽃

 

나 두 섭

 

싸늘하던 겨울날은

봄바람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피어난 분홍빛 목련꽃 앞에서

친구와 함께 바라보면

기쁨이 넘칠 것만 같다.

 

지평선에 걸린 무지개

영롱한 색깔에 내 마음이 끌리니

근심도 사라지는데

꽃같이 정다웠던 나의 벗

하늘에 걸린 무지개 보며

내 생각도 하려나.

  

 

 

Magnolia Blooms

 

David Doosub Lah

 

As the cold winter days

give way to the spring breeze,

I stand before a blooming pink magnolia

and think that if I looked at it with a friend,

it would be joyful.

 

By the rainbow hanging on the horizon,

as my heart is attracted to the bright colors.

the worries fade.

My friend, who was friendly as flowers,

when he sees a rainbow hanging in the sky,

would he think of me?

  

 

 

단풍

 

나 두 섭

 

단풍으로

자연을 물들였네.

나뭇잎의 마지막 몸부림인가?

 

다가올 겨울은 잠시 접어두고

오늘을 음미하며

나는 찬란한 빛을 바라고 있네.

 

파란 새싹이 돋던 날

무성한 잎을 휘날리던 여름날을

미련 없이 보내놓고

남은 시간 아낌없이 불태우리라.

 

붉은 빛의 석양과

오색영롱한 무지개와

초연한 노년 같은 단풍이

내 마음을 수놓고 있네.

 

 

Autumn Leaves

 

David Doosub Lah

 

The autumnal colors

dyed nature.

Is it the last struggle of the leaves?

 

Putting aside the coming winter

and savoring the day

I'm looking at the brilliant light.

 

The day when green sprouts emerged,

the summer days when the lush leaves fluttered,

by letting go those days without regrets,

I shall burn the remaining days without reserve.

 

The crimson-hued sunset,

a brilliantly colorful rainbow, and

last year’s aloof autumn leaves

embroider by heart.

 

 

종달새

 

나 두 섭

 

수정 같은 창공을 차고 올라

동그라미 그리다가

다시 찾아온 보금자리.

 

장미와 튤립이 피어 있고

야생화도 흩어져 있는 뜰에서

나는 온갖 향기에 정신없이 취한다.

 

물방울에 비쳐진 아침 햇살 보며

오늘도 내일도 즐거운

작은 종달새.

 

새까만 눈동자에 반해서

내 마음도 하늘을 날아가네.

무지개 너머 꿈을 펼치면서

 

 

Lark

 

David Doosub Lah

 

Kicking up into the crystal-like sky

and after drawing a circle,

it arrives back in the nest.

 

Where roses and tulips have bloomed

in a garden strewn with wildflowers,

it gets carried away by all kinds of scents.

 

Looking at the morning sun reflected in the drops of water,

being joyous today and tomorrow,

a small lark.

 

Allured by the opaque black eyes,

my heart flies in the sky, too.

Thu’s spreading a dream beyond the rainbow.

 

 

공허

 

나 두 섭

 

바람이 노크를 해서

문을 열어주었더니

왜 울상이냐?”고 물어

나는 공허하다고 대답했지.

 

아내와 자식들,

친구들도 있는데

무엇이 그렇게 공허해?”

바람이 태연하게 또 물었네.

 

영원히 피어 있는 꽃이 없고

흘러가는 세월과 맞설 대안이 없어서.”

이렇게 나 혼자 중얼거렸지.

 

사랑으로 씨 뿌린 추억,

내가 함께 할 수 있는 것은

이것뿐이네.

 

 

Emptiness

 

David Doosub Lah

 

The wind knocked on the door and

I opened the door for it.

“Why are you crying?” it asked, and

I answered that it’s the emptiness.

 

“You have a wife and children,

and friend, and yet

you feel the emptiness?”

the wind calmly asked me again.

 

“There are no flowers that bloom forever, and

I don’t have any defense against the passing years . . .”

I muttered to myself like this.

 

Memories sowed with love,

those are the only things

I could be with.

 

 

 

인연


나 두 섭

 

이 넓고 넓은 세상에

이 많고 많은 사람 중에

 

우리 이렇게 만났는데

이것이 어찌 우연이겠는가.

 

네 옆에 있는 나의 마음은

폭풍우 지난 후의 잔잔한 바다 같고

 

네가 내 곁에 있을 때는

나는 어느덧 백말 탄 왕자가 된다.

 

  

Relationship

 

David Doosup Lah

 

In this wide, wide world

among many, many people,

 

We met like this, and

how can that be a coincidence?

 

My heart next to you

is like the calm sea after the storm,

 

When you are next to me,

I am a prince on a white horse.

 


나두섭 시인

나두섭은 1947년에 출생. 1973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2016년 미주크리스찬문학신인상 수필로 당선했다. 2017해외문학신인상 시부문에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했다. 시와 수필집부모의 마음을 출간.해외문인협회(미국) 회원.

David Doosup Lah was Born in 1947. H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in 1973. He won an essay for the Christian Literary Rookie of the Year award in the Americas in 2016. He made his debut in the Poet Award from Korean Expatriate Literature in 2018. He published a collection of poems and essays, Parents’ Hearts. He is a member of the Korean Literary Association. (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