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1

 

안 선 혜

 

감히정원에는  발을  들여놓지  못하고

길섶에서,  몰래  들어간  잔디밭에서  살아가는   너

 

너를   본   순간

이민자의   꽃임을  알았다

타인들  틈바구니에서

살아 남으려   애쓰는   모습   나를   닮은   것도

 

이상을   품고   날아   왔지만

길이  보이지   않아   비틀거리던   날들

울다   만난  풀밭

키  재기  하는   풀잎  틈에서

동그란   햇살   한 줌  퍼올리고   있는   민들레

 

찬  바람  불어오면

백발에  숨겼던  소중한  씨알

꿈자리  찾아   날아가고   적막한   언덕에   누워

행여소식   올까   귀를  세울  테지요

 

안개꽃  다발처럼  찾아온   봄날

해풍   한 줌   귓속에  넣어준 말

파릇한   풀밭어귀에서   뿌리내려   첫딸을   봤다는

천금 같  은   딸아이   소식

 

개여울

 

불알도   없는   등불이야

그늘진   숲길   밝히며  흘러가는  개여울

 

머물면  더욱   외로워  달릴  수밖에   없다는

저   물줄기

앉은뱅이   폭포에서  한 잔   술 꺾으며

울먹울먹  퍼덕거리는   날개 짓

 

아름다움   남기는  것이  만남이라고

저  사이프러스   고목이  누설했나  보다.

 

그늘을  준  나무들이  고마워

개울가에  널어선

키 큰  나무들의  뿌리에   초록 젖을   물리고

가장  낮은  자리로  길  떠나는  나그네

어쩌면  저토록  짐이  가벼운가.

 

외로움이  밥이라며  물 말아  한  술  뜨고

헤적인  자리

풀꽃이  방시레   웃고   키다리   강아지풀

널  전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