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FROZEN EMBRACES

December 25, 1992

 

 

My neighbor took my laundry out of the dryer

fingering my panties, touching me, almost.

Who is he to tell me my clothes

aren’t dry enough, that his mother

had taught him to dry his clothes well

this neighbor ordering me to spend

money that I don’t have, not even one quarter.

I'll just hang them around my place,

put them on chairs, door knobs, to dry

as we used to do back home where

dryers don’t even exist, so that my own mother

couldn’t have even told me to dry

my clothes well; she’d leave clothes

outside, on a line to hang wet

in winter, to freeze, then bring them in,

before going to bed, looking like dry fish

letting the pieces of clothing embrace the furniture

in our living room, release a fresh odor in the air.

 

From Frozon Embraces

“Frozon Embraces” (Center for Emigrants from Serbia/CCC 2000)에 게재됨.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얼어붙은 포옹

19921225

 

 

이웃 사람이 내 빨래를 건조기에서 꺼냈네

팬티를 만지며, 거의 날 만지며.

내 옷이 덜 말랐다고 말하는

그는 누구인가, 그의 어머니가

옷을 잘 말리라고 가르쳤다며

돈도 없는 내게 돈을 더 쓰라고 명령하는

이 이웃, 25센트도 없는데.

그냥 여기 저기 의자 위에, 문 손잡이 위에,

널어 놓으려 한다. 옛 고향에서 건조기가

없던 시절에 했던 식대로.

옷을 잘 말려야 한다고 어머니들이 야단칠 수

없던 시절이었지. 겨울철에 어머니는

빨래를 젖은 채로 줄 위에 널어서 건어물 같이

얼은 것을 취침 전에 걷어 오며 빨래가

거실 가구를 포옹하듯 펴 놓아 신선한 향기가

실내에 감돌게 하셨지.

 


WHERE DOES ONE BODY END,

THE OTHER BEGIN?

for Meta Adamic

 

 

The sky is all colors, shapes.

Silent, like the painters in the studio;

the horses behave, keep still in their poses.

Everyone paints, or walks around barefoot,

checking what others have done with their canvases.

My friend remembers the hooved horses outside,

she saw them in a show, racing; she paints them still,

but moving in oil colors, Cerulean Blue, mixed with green.

The teacher couldn’t bring her a model today,

my friend doesn’t know

where a leg is to come out, where a head, a tail.

Her brush strokes over parts of bodies,

covering them, reincarnating them elsewhere.

Changing colors, poses, spacethey enter each other’s

bodies, reproducing themselves over and over.

Maybe in the end she will see just grass,

and horses floating among the clouds.

 

From Frozen Embraces (Center for Emigrants from Serbia/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00)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어디에서 한 생명이 끝나고 다른 생명이 시작되는가

메타 어대믹을 위해

 

 

하늘은 총천연색, 총체적 모형.

화실의 화가들 마냥 말들은

조용하고 얌전하며, 부동의 자세이다.

사람들은 그리거나, 맨발로 걸어 다니며

다른 사람의 그림을 확인한다.

내 친구는 야외의 경주마를 기억한다.

쇼에서 겨루는 것을 보았는데

그 움직이는 모습을 정지시켜 그림으로 그린다.

초록과 심청색을 섞어 유화물감으로 그린다.

선생님은 오늘 모델을 데려올 수 없어서

친구는 다리가, 머리가, 꼬리가,

어떻게 배치돼야하는지 모른다.

여기는 덮어 씌우고 저기는 살리며

친구는 몸 부위 여기저기를 붓질한다.

색을, 자세를, 공간을 바꾸면서말들은 서로

뒤섞이고 자세는 계속 변한다.

아마도 친구는 결국은 잔디밭과

구름 가운데 떠다니는 말들 만을 보게 될 것이다.

 

“Frozen Embraces” (Center for Emigrants from Serbia/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00)

 

 Biljana D. Obradović, a Serbian-American poet, translator and critic, has lived in Yugoslavia, Greece, and India besides the U.S. She is Professor of English at Xavier University of Louisiana, in New Orleans. She has two collections of poems, Frozen Embraces (1997), Le Riche Monde (1999), both published by Cross-Cultural Communi-

cations.

 

빌야나 D. 오브라도비치는 세르비아계 미국 시인이며 번역가, 비평가이다. 미국과 유고슬라비아, 그리스, 인도 등지에서 살았음. 뉴올리언스의 루이지애나 제이비어 대학의 영문과 교수. Cross-Cultural Communications에서 출간된 Frozen Embraces” (얼어붙은 포옹)(1997)“Le Riche Monde” (1999) 등 두 권의 시집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