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해외문학)  제22호 2018


해외시단(미국)

 

THE FULL-MOON IN SEPTEMBER

 

Song Soon Kim

 

The September full-moon lights up

A bright cross in the darkening sky

Four silvery beams of limbs

 

To shone upon the flooded city

 On the path of the onrushing Caribbean storm

To whisper all night

Upon the deflated hearts of the bewildered

 

If we could curb the course of the wind and water

But now

Withstand the night of darkness embracing hope

Will send provisions of care on the wings of morning 

 

The September full-moon beams on the Red-Cross

And Salvation Army vehicles all night over thousands of miles

To help prepare breakfast tables and set sleeping beds.

His two hands and two feet oncoming across time and spac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Song Soon Kim

 

GRANDMA KNITS FORWARD

 

Song Soon Kim

 

Grandma is knitting a sweater

With blue yarn and two needles

 

On television screen

Red hot lava is flowing down under active volcano

Islanders struggle on the broken wooden bridge

 

Grandma continues knitting with eyes on screen

Hands Picking loops in and out between horror and reality

Occasionally twisting to make a pattern

 

Mixing pieces of memory with presence

Going back in time to fix missteps sometimes

But always knitting forward

With only one long yarn of time until the job is don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Song Soon Kim

 

 9월의 보름달은 1

 

김 송 순

 

9월의 보름달은

은빛 팔다리를 사뿐히 뻗어

빛의 십자가를

무한한 하늘 공간에 띄운다.

 

이 밤이 새도록

저 카리비안 큰 바람에

쓰러져 물에 잠긴 도시를

비추기 위하여

 

땅과 하늘의 지변을 막을 수 있다면

하지만 지금은

희망을 안고 밤을 이기길

아침날개에 사랑의 손길을 실어 보내리.

 

9월의 보름달은

은밀한 빛으로 내려와 적십자기를 달고

천 마일을 달리며 구세군의 아침상을

차려 올린다. 따뜻한 잠자리를 펼친다.


시공간을 넘어 다가오는 그의 두 손과 두 발  

앞을 향한 할머니의 뜨개질

할머니는 스웨터를 짠다.

파란실과 두개의 뜨게 바늘로

 

텔레비전에는 뜨거운 용암이 활화산

아래서 사방으로 흘러내리고

섬사람들은 부서진 나무다리위로 건너간다.

 

눈은 텔레비전을 바라보며 계속 뜨개질을 한다.

두 손은 공포와 현실 사이에서 실코를 찾으며

무늬를 만들기 위해 실을 거꾸로 엮기도 한다.

 

가끔 기억 쪼가리들을 현실과 섞기도 하고

잘못 짠 코를 고치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올라 갈 때도 있지만

할머니는 계속 앞을 향해 뜨개질을 한다.

단 하나의 긴 시간의 줄로 작품이 완성 될 때까지

 

 김송순 시인

1946년 경상북도 영주에서 출생이화여대 약대 졸업.해외문학(2004) 신인상 당선으로 데뷔첫 시집:인동넝쿨 핀 길(2009)좋은 하루 되세요(2017) 출간현재 Veterans Hospital 약사로 근무.The War Cry지에 영시 발표해외문인협회(미국)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