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해외문학)  제22호 2018


해외시단(미국)

 


THE BAMBOO FOREST

 

Ok Bae Kim

 

In the bamboo forest

one can hear the sound of bamboo shoots growing.

The silence of the immortal times reside

in the bamboo forest.

Through the shivering leaves brought on

by the breeze

the birds seep through as in hide and seek.

The side expanding bamboo forest

becomes the enclosure,

creating a cozy roost.

 

The bamboo trees I have seen by our house back in hometown

have settled in the foreign land with tumultuous ups and downs

and they only extent and extent towards the sky,

at times thirst with longings.

Because of that utter beauty

of the quiet grace of the Orient,

my window towards the bamboo forest

is always open 24 hours.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대나무 숲 1

 

김 옥 배

 

대나무 숲에서는 

죽순 자라는 소리가 들린다.

먼 태곳적 고요가 스며있는 대나무 숲

바람결에 파르르 떨리는 이파리 속으로

새들이 숨바꼭질 하듯 빠져 들고

옆으로만 퍼지는 대숲이 울타리가 되어

아늑한 보금자리를 만든다.

 

고향집에서 보던 그 대나무가

이국땅에서 우여곡절로 자리 잡고

가끔은 그리움에 목말라 하늘을 향해

위로만 죽죽 오른다.

그 고요한 동양의 운치가

너무 아름다워 나의 창은 언제나

대나무 숲을 향해 

24시간 열려있다.

 

 

 AN OLD COUPLE'S CONVERSATION

 

Ok Bae Kim

 

It was a good thing marrying me, wasn’t it?

Out of nowhere the husband throws a question.

Of course, I answer back.

 

Even though we are old,

like the young ones, we often

get into arguments but

we let it go of one’s own will

and we get along in sync,

like a needle and thread.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늙은 부부의 대화

 

당신 나에게 시집오길 잘했지?

뜬금없이 남편이 던진 말 한마디에

그럼 잘 왔지, 대답하는 나.

 

나이 들어서도

젊은이들처럼 툭하면

다투다가도 

누구랄 것 없이 제풀에 풀어지고

이젠 바늘에 실 가듯

죽이 척척 맞는다.

 


김옥배 시인

1938 출생이화여대 국문과 졸업.세기문학신인상 당선 시조문학시조 추천완료.해외문학상시부문 대상 수상시집그리움이 강물 되어』 『사랑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미국 오하이오문우회회원한국문인협회」 회원.해외문학 편집위원현재 해외문인협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