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해외문학)  제22호 2018


해외시단(미국)

 


THE SOLAR ECLIPSE OF THE CENTURY

 

Hee Jooh Kim

 

How long has it been?

I wandered for ninety nine years.

to fulfill a complete union with you.

 

With the miracle of destiny over coincidence,

I stoically endured

the years of waiting.

 

Over the God chosen state of Oregon,

we danced merrily as one body for

an hour and 33 minutes, the honeymoon period,

getting out of breath.

 

Floating gently,

when the passionate festival is over,

the lovers of the century, the moon embraced the sun,

and now it was time to go.

 

So what of thousand or ten thousand years?

A day by day waiting for only you

with the longing of long hundred years, that vanishes in a moment,

so it is to be another waiting for a century

Bidding adieu for now, my dear sun.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세기의 일식*  1

 

김 희 주

 

얼마만입니까?

99년을 떠돌아 다녔습니다.

당신과의 완전 합체를 위해

 

우연이 아닌 필연의 기적이

일어날 때까지 숱한 세월의 인고를

감내하였습니다

 

신이 마련하신 일식의 주, 오리건에서

한 몸 되어 덩실덩실 춤출

1시간 33, 하니 문 여정

숨이 가빠옵니다.

 

두둥실

뜨거운 축제가 끝난

세기의 연인, 해품달(해 품은 달)

이제 떠날 시간입니다.

 

천년이면 어떻고 만년이면 어떻습니까?

오직 당신을 기다린 하루하루

 100년의 갈망, 한 순간에 사라지는 만남

한 세기를 더 기다려야 한다고요…….

잠시 또 아듀, 나의 태양이여.

 

 

*세기의 일식 (Total Solar Eclipse) 1918 6 8일 개기일식 후 99년 만에 2017 8 21일 일식의 주(Eclipse State), 오리건에서 일어난 개기일식



SITTING AS A FORLORN LANTERN

 

Hee Jooh Kim

 

Glossy deep black hair

waving on her shoulders, our neighbor, Lily

left Taiwan, cradling her dreams,

is an immigrant.

 

A success in exchange for youthhood.

 

On the day they moved into their dream house,

the boisterous celebratory songs of toast

shook the window frames,

ripening newlywed dreams.

 

One day,

after a 911 ambulance came and left,

on the trail where she walked hand in hand with Steve,

only a leashed white Maltese trotted along.

 

The cement pathway, that was like

Steve’s cold stoned heart, was dug up to

lined with long necked white gladiolus blooms,

with a short solar light,

sitting as a forlorn lantern.


On the flowered pathway, where the white butterfly flutters,

a stream of light quietly alights on

her back as she plods and plods along it.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외로운 등불로 앉은


김 희 주 

 

윤기 나는 새까만 머리칼

어깨까지 찰랑이는 앞집, 릴리

큰 꿈 안고 타이완을 떠나온

이민자 

 

젊음과 바꾼 성공

 

내 집 마련한 날

왁자지껄한 축배의 노래가

창틀을 흔들고

익어가는 신혼의 꿈

 

어느 날

911 구급차가 왔다 간 후

스티브와 손잡고 거닐던 산책로엔

목줄 달린 하얀 마티스만 쫄랑쫄랑

 

싸늘히 식어버린 스티브의 심장 같은

시멘트 바닥을 파헤치고 만든 

목이 긴 하얀 글라디오라스 꽃길

나지막한 솔라 라이트

외로운 등불로 앉은


하얀 나비 나풀나풀 춤추는 꽃길

타박타박 걸어가는 그녀의 등 뒤로

가만히 내려앉은 한 줄기의 빛

 

 

 

  김희주 시인

부산에서 출생한 여류시인초등학교 교사를 역임했다.창조문학신인상에 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시집은살아가는 일도 사랑하는 일만큼이나』 『따듯한 목소리』 『물소리 바람소리(공저)가 있다17해외문학상(2014)대상을 수상했다현재 미주한국문인협회회원,해외문인협회부회장,재미시인협회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