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해외문학)  제22호 2018


해외시단(미국)

 

OAK TREE

 

Rachel S. Rhee

 

Tall and strong

my arms reach to the heavens

my feet deep into the earth

Strong winds cannot uproot me

nor falling hail break me

Though covered with ice and snow

still I survive

in hopeful trust

that sun and rain

will return to nourish me

 

So here I stand 

a mighty oak

no longer a flower fragile

whose tender leaves freeze in winter

whose delicate stem breaks in tempest

whose dainty petals shiver and wither

when unpampered by sun or rain

 

영어 번역 : 레이철 S.  (Rachel S. Rhee), 서경화

 


떡갈나무 1

 

레이첼 S.

 

키 크고 튼튼한 나

팔은 하늘을 찌르고

발은 땅 속 깊이 내렸다

센 바람 날 뿌리 뽑지 못하고

쏟아 붓는 우박 날 다치지 못한다.

얼음과 눈으로 덮였어도

난 버텨낸다.

해와 비가 돌아와 

날 가꾸리라는

희망찬 신념 속에

 

그래 여기 난 서 있다네.

우람한 떡갈나무

여린 잎 겨울이면 얼고

섬세한 줄기 폭풍우에 꺾이고

해와 비를 못 맞은

가녀린 꽃잎 떨리다 시들고 마는

그런 연약한 꽃 더 이상 아니라네.

 

영어 번역 : 레이철 S. (Rachel S. Rhee), 서경화

 

SPHINX

 

Rachel S. Rhee

 

I am

the sun you can't approach

the star you cannot touch

the wind you'll never embrace

Before you, I hang

dazzling your eyes

only to slip through your fingers

like rain

You'll search but never find

chase but never catch

 

for I am the Sphinx

mystery of the ages

and you will never know me

 

영어 번역 : 레이철 S.  (Rachel S. Rhee), 서경화

 

 

 

스핑크스

 

 레이첼 S. 


나는

네가 다가올 수 없는 태양

네가 만질 수 없는 별

절대 네가 껴안지 못할 바람

너 앞에 높이 걸려

널 눈부시게 하다가

비처럼

네 손가락 새로 빠져 나온다

애쓰나 날 찾지 못하고

좇아오나 날 붙잡지 못하리

 

왜냐면 난 스핑크스

이 시대의 신비

넌 나를 결코 알지 못하리라

 

 

  레이첼 S.  시인번역가

한국에서 출생시카고대학 영문과 이스턴대 대학원 졸업.해외문학』 번역문학 신인상 수상그의 번역 작품은 해외문학The Seventh Quarry,Shabdagucha,

The Paterson Literary ReviewCyclamens and Swords 등에 게재국제 시선집Br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의 주 번역가National Writers Union의 회원

현재 펜실베이니아에서 심리치료사박사과정 중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