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해외문학)  제24호 2019



COSMOS

 

Sung Ja Kim

 

Wasted away

by the loneliness

In the autumn sky

lost in thought

lets its body

lightly sway

by the wind.

 

Resembling the autumn light

a bared heart

is given to the sunlight

Though waving away in denial

the sorrow infused dew

flows from the eyes.

 

Even with endless giving

by dear love

the delicate petals

are the fair longing.


해외시단⟧ (미국)


코스모스

 

김 성 자

 

홀로 외로움에

여위어간 목

가을 햇살 속

상념에

하늘하늘

바람에 몸을 맡긴다.

 

가을빛을 닮으며

햇살에 주어버린

발가벗은 마음

손사래 쳐도

이슬에 맺힌 슬픔

눈망울에서 흐른다.

 

주어도주어도

애틋함으로

가녀린 꽃잎은

하얀 그리움이다.



김성자 시인

김성자 시인은 서울에서 출생한 여류시인이다. 한국에서 교편생활 7년을 했으며 미국으로 이주했다. 2003해외문학신인문학상 시부문에 당선 되어 문학 활동을 시작했다. 순수문학신인상을 수상하고 시집으로는 Las Vegas에 핀 상사화를 출간했다. 현재 해외문인협회(미국) 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