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 3  (국제 현대시3)  2020



About Last Night

 

 

Dream after

dream. 

Soliloquies . . .

She met me in circles,

nevermind, 

(At) the Circus.

By ponds of still freshness

she spoke and

parted my hair in the middle,

followed my lips,

owned my freckles

with wet hands

bathed my conscience in all of her riches.

Faced my love and stated the obvious.

I met you, I said: “I can’t.”

You stated the obvious.

In my dreams you are obvious.

Back to my dreams.

 

 

  

지난밤에

 

 

 꾸고

 

독백

그녀는 나와 로터리에서 만나

걱정하지 말라고

서커스에서도 만났네.

그리고고요한 연못가에서

그녀는 말했네.

 머리를 가운데로 나누고

 입술을 따라

 주근깨를 흉내고

젖은 손으로

그녀의 전 재산에 눈이 어두워진 내 양심을 앗아갔다.

 사랑을 응시하고 분명히 말을 했지.

난 널 만났어,” 이렇게 말했어. “ 못해.”

당신은 확실히 말했네.

 꿈에서  당신은 분명히

 꿈으로 돌아왔네.

 

  

 

City

 

 

At night, the city speaks to me

like a lonely widow

who has lost touch.

A woman with presence,

but without a heart.

All the lovers gone

 in that glimmering stretch of land,

and it’s all over

you’ve got no friends.

 

 

 

 

도시

 

 

밤 이 시간에도시는 나에게 말한다.

연락이 끊기고

외로운 미망인처럼

풍채와 위풍이 당당했던 여인,

하지만 애정은 없었지.

연인들은 모두 가버렸고

광활한 땅에 가물거리는 빛 중에

그리고 모든 것이 끝났네.

그대의 친구들은 모두 없잖아.




Maria Caspani was born in Como, Italy. After spending five years working as journalist in London, she now works for Reuters in New York. Her latest book is entitled Pelle Accesa / Burning Skin.

 

마리아 카스파니는 이탈리아의 코모에서 태어났다런던에서 저널리스트로 5년을 보낸 후그녀는 현재 뉴욕의 로이터 통신사에서 일하고 있다그녀의 최근 저서 제목은 「펠레 아케사」 / 버닝 스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