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 3  (국제 현대시3)  2020



The Teaching of the Lotus

 

 

On malodorous mud,

an innocent flower rooted and bloomed

But wouldn’t most prefer to live in clean water

like the trout?

 

The umbrella-sized leaf

that turned the muddy lake into a green palace

sparkles even with

just several drops of rain.

 

Flower petals smiling like a noble queen

and lake full of fragrance

Are we living like the lotus leaf

that has emptied itself, discarding greed?

 

Are we changing a reeking world

into a green, fragrant palace?


 

 

연꽃의 교훈

 

 

냄새나는 진흙땅에

뿌리를 내리고 핀 순결한 꽃

누군들 송어처럼

깨끗한 물에 살고 싶지 않겠는가?

 

진흙땅 호수를

파란 궁전으로 만든 우산만한 잎에는

몇 방울의 빗물만 실고도

반짝반짝 윤기가 난다.

 

고귀한 여왕처럼 미소를 띤 꽃잎

호수에 가득한 향기

우린 얼마나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운 연잎처럼 살고 있는가?

 

우린 얼마나 냄새나는 세상을

향기로운 파란 궁전으로 만들고

있는가?

 

 

 

 

 Little Navajo Falls of Havasupai

 

 

When and who laid a green carpet here

and hung night-brown wings to bring down an angel

wearing wet, jade-green clothes?

 

That day, the innards of the deep sea

spewed out into the world,

put on red garments,

and stood as a brave guard.

 

Is it said that a day is like a thousand years

and a thousand years like a day?

At that time when it was beautiful,

there, the guard stands, hand held high

 

 

하바스파이의 작은 나바호 폭포

 

 

누가 이곳에, 그 어느 때에

파란 융단 깔고 밤 갈색 날개를 달아

옥빛 젖은 옷 입은 천사가 내려오게 했을까?

 

깊은 바다 속이 그날에

세상 밖으로 솟아올라

붉은 옷 갈아입고

용맹스런 대장군 되어 서 있네.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고 했던가?

보기 아름다웠다는 그때

그곳에 서 있다, 손을 번쩍 들고

 

 



Ruth Kim: Born in South Korea in 1953. Graduated from college. She moved to the U.S. in 1976 and retired from Harbor UCLA in 2017. She made her debut in the literary world by winning the New Literature Poetry Award from Korean Expatriate Literature in 2018. She is a  member of the Korean Expatriate Literary Association.

 

김영화: 1953년 한국에서 출생대학 졸업. 1976년 미국 이주했으며 2017 Harbor UCLA에서 은퇴했다. 2018년 『해외문학』 신인상 시부문에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했으며 「해외문인협회」 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