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 3  (국제 현대시3)  2020




A Pine Tree in Sierra Mountains

 

 

My father dropped  a seed

On this planet

I have grown up on its soil

Without my knowledge

The earth became my dwelling place.

 

And the universe my wonderful garden

Skies of white clouds painting and sculpting

dogs, birds, whales, all creatures and castles

Erase them  only to redo it endlessly

where evening stars of lantern

blink and shine near and  far away.

 

And where the fragrance of tree-made oxygen

Breathe  all the lungs of living creatures

And humans come  and admire shiny green needles

of angel hair and cones:  a rhombus on the spine of each scale.

 

Oh! How exquisite the design of each scale,

Woody yet so floral-shaped

I am so proud of me and love the earth,

Thankful to the invisible almighty artist of life

 


씨에라 산언덕 위의 소나무

 

 

나의 아버지 씨 한 알 이 행성 위에

떨어뜨렸지. 이 토양 위에서 자라난 나에게

이 지구는 나의 거주지가 되었고 저 광활한 우주공간은

아름다운 나의 정원이 되었지.

 

흰 구름은 강아지와 새들, 고래와 모든 생물들,

그리고 높은 성채를 그렸다 지우고,

조각했다가 쓸어버리곤 다시 새롭게 시작하는 곳

밤에는 초롱불 별들이 멀리서 가까이서 빛나며 반짝이는 곳.

 

그리고 모든 생물들의 허파가 자유롭게 숨쉬는

나무들이 뿜어내는 향기로운 산소

사람들은 다가와서 윤기 흐르는 초록색 바늘잎들을 천사의

머리카락인 양 흠모하며 솔방울들의 정교한 모양에 찬사를 보낸다.

 

다이아몬드 문양의 정교한 비늘들

목질로 피어난 꽃, 원추형의 조각 작품

나는 자랑스러움으로 가득 차 지구를 더 한층 사랑하지.

내 눈에 보이지 않지만, 생명의 예술가이신 전능하신 하나님께

감사의 찬양을 올려 보내며



 What a Great Morning

 

 

Snuggled in the blanket of my mother’s breast

Half-awake, sensing

The tentacle of light crawling into the darkness

I turn  away from a window that

Is a transparent friend of light.

 

Every evening

The earth turns its back to the sun 

But every morning

It returns slowly shyly

The sun kisses the earth with a warm smile

Just a bright smile, uttering not a single word.

 

I turn toward a window

That is a crystalline friend of light

I just need to open my eyes that will let light into my eyes

 And  further into my soul.

 

what a great morning

I turn around and open my eyes

To be embraced by the great heart of light.

 

 

얼마나 아름다운 아침인지

 

 

따뜻한 엄마의 가슴과 같은 이불 속에서

반쯤 잠든 채 빛의 가락들이 어둠 속에서

다가오는 것을 느끼며 빛의 투명한 친구인 창문에

등을 돌리며 돌아눕는다.

 

매일 저녁

지구는 태양을 향해 등을 돌리지만

아침이 되면

지구는 살며시 조금은 쑥스러움으로 되돌아온다.

태양은 지구를 따뜻한 미소로 키스해 준다.

그저 잠잠히 밝은 미소로

 

나는 빛의 결정체 친구인 유리창을 향하여

다시 돌아눕는다.

이제 나의 눈만 뜨면

빛은 눈 속으로 그리고 내 영혼 속까지 스며들 것을

 

얼마나 아름다운 아침인가.

그냥 돌아눕기만, 눈만 살짝 뜨면

큰 빛의 가슴에 안길 수 있는 이 아침.


 

 

Song-soon Kim was born in 1946 in Yeongju, Graduated from Ewha Womans University’s Pharmacy college, from USC School of Pharmacy and retired from Veterans Hospital as a clinical pharmacist. She made her debut in the literary world by winning the Rookie of the Year award. The Book of Poems: “Honeysuckle” (2009), “Have a nice day (2017)” published. And she published poems in “The War Cry” and “A Symphony of Verse” by the National Library of Poetry.  She is also a member of the Korean Expatriate Literary Association. (USA)

 

김송순 1946년 경상북도 영주에서 출생이화여대 약대 졸업, USC 약대 졸업『해외문학』 (2004) 신인상 당선으로 문단에 데뷔첫 시집「인동넝쿨 핀 길」 (2009),  2시집 「좋은 하루 되세요」 (2017) 출간. Veterans Hospital 약사로 근무하다 은퇴The War Cry A Symphony of Verse에 영시 발표「해외문인협회」 (미국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