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 3  (국제 현대시3)  2020



 

 Prelude

 

 

A flower blooming last night

holding its stem in my heart

‘I saw my footprints in the desert sands.’

 

You have grown

a thousand times larger than I

 

Yearning like a star

living like a star,

but I wish to be a flower in the sky

and to be a star in the earth.

 

I still wait today

waiting for the wind to blow.



 

서시-땅의 별이 되기 위해

 

 

간밤 피우다 만

꽃줄기 하나 가슴에 안고,

사막에 있는 내 발자국을 보았다.

 

몸보다 몇 천배 커버린

사랑 앞에

 

별처럼 앓다 

별빛처럼 살다

하늘의 꽃이 되고

 

땅의 별이 되기 위해

 

오늘도 나는 기다릴 뿐, 바람이 분다.

 

  

 

The Gone Soup

 

 

On a rainy day in spring

I enjoyed my mother’s milk at a bone soup restaurant.

My internal organs were

like thickly coated glutinous rice cake

fresh from the oven.

 

Several hours before,

while reading somebody’s poetry,

a dream buried deep inside me,

I woke up with glaring eyes

when I caught a word ‘someday. . .’ in the poems.

 

Silence,

while at times, sooth my hunger with no greed,

is stronger than a gunshot surprising the world.

I feel bad, too bad, for the particularly frequent rain

with the chill breeze in the flowering season,

falling down slowly, slowly

to the placenta under the roots of leaves

while breaking down by the strength of the oval vein

that still lacks the shoulder power

 

Who’s crying?

As politics and power are still immature,

they don’t know the rain.


 

 

설렁탕 집에서

 

 

봄비가 오는 날

설렁탕 집에 가 뽀얀 엄마의 젖을 빨았다.

내 몸의 오장육부가 고물에 덮인

갓 쩌 낸 찹쌀 떡 같다.

 

몇 시간 전엔 누구의 시집을 들추다가

언젠가.’라는 글에 내 안 깊이 잠자던

그때의 꿈자리가 눈을 불 뜨고 일어났다.

아무 욕심 없이 내 배고픔을 때에 따라

채워주는 말없는 고요, 천하를 덜썩, 하는

총성보다 더 강하다.

 

꽃샘바람 따라 유달리 잦은 비가

안쓰러워, 안쓰러워하며

아직 어께 힘 모자란 타원형 잎맥 위에

온 힘으로 부서져 내리면서 함께 잎사귀의

뿌리 밑 태반으로 고물고물 내려간다.

 

누구의 눈물인가 아직 정치와 권력은

철이 없어 비를 모른다.

 

 


Sang Hee Kwak, Poet and Writer (came to the USA 1963) has published nine volumes of poetry, three essays, three novels (Korean & English), many anthologies: among which are The Source(1883), International Women Poets(1994), Representative of “Blue Ocean Translation Institute.”

  She has received a number of awarded: the Olympoetry Poet (1994, in Spain), several in Korea and US, including Appreciation for Ex in Poetry (1997, UPLI), Dong San Foundation, Mijushin from The New Poetic Waves (2006), World Excellent Woman Poet (1998 from English), and Poet Laureate (UPLI, 2007). 

 

곽상희는 『현대문학』지에 시로 등단시집 9권 수필 3권 소설 장(3), 단편영문소설 「Two Faces」 출간문학과 삶』 종합지 발행올림포에트리 시인 (스페인), UPLI 계관시인으로 선정국내외의 여러 시인상과 소설상을 수상하고창작 클리닉(1984-)을 경영하며 영/한 시 워커 샾미주한인사회에 치유의 문학 강사로 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