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20


The Dead Tree

 

Ok Bae Kim

 

The day the sick tree that was green for decades was cut down

Like a quick footed monkey the worker climbed up the tree

And starting from the top efficiently cutting the limbs

Jumping down hard on branches like on a stair case

One after another.

 

Lastly the trunk fell with thump

Leaving a blank barren space.

While living the tree purified the air with its leaves

And sacrificed its whole body after its death

Piled high under the eaves as winter fire wood

And the crumbs became mulch

Fertilizing other trees.

 

Translated by Irene S. Yoon

  


죽은 나무 1

 

김 옥 배

 

수십 년 푸르던 나무가 병들어 베어내는 날

일꾼이 원숭이처럼 날렵하게 올라가

꼭대기부터 차근차근 가지를 쳐내고

계단 내려오듯 껑충 뛰어 내리면서

차례차례 베어낸다.

 

마지막 남은 몸통이 쿵하고 땅으로 넘어지고

훵한 빈자리만 남는다.

나무는 살아서 잎으로 공기를 정화시켜주고

죽어서  제 몸을 남김없이 바친다.

겨울 땔감으로 가지런히 처마 밑에 쌓이고

부스러기는 멀치가 되어

또 다른 나무 밑에 거름으로 남는다.

 

 

 The Sewol Ho Ferry

 

Ok Bae Kim

 

The head of the salvation vessel sank.

The name of the ferry held its destiny

Foretelling its tragedy the Sewol Ho Ferry catastrophe

It was the dance of the devil disguised as an angle

Filled with mankind’s abundant lies and the fruit of endless greed

 

Was it tomorrow’s unknown destiny’s futile dream.

The haggard old man’s body in the verdant plum orchard

Is homeless even in death

The drifting young souls’ tears become pearls

The pure hearted young lives

are in the paradise today.

 

Translated by Irene S. Yoon

 


세월호

 

김옥배

 

철옹성 같던 구원파의 수장이 침몰했다

이름조차 운명 같은 세월호 참사

비극은 이미 예고되고 있었다.

숫한 거짓과 인간의 끝없는 욕심의 산물과

천사를 가장한 악마의 춤사위였다

 

내일의 운명을 모르는  한낮 허망한 꿈이었나.

푸른 매실 밭에 남루한 노인의 시신은

죽어서도 홈리스 신세

떠도는 어린 영혼들의 눈물은 진주가 되고

티 없이 착했던 그 청춘들

오늘 낙원에 있을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