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20


Feeling Off

 

Hee Jooh Kim

 

When spring arrives

they all peel off

softly take off.

fall, winter and summer

like the sticky fish scale.

 

O my beloved

Let's peel ourselves off

as if we were zelkova trees.

Expose your bare skin.

Let’s be Adam and Eve.

 

Doesn't matter if

it's on a flower leaf

or on a thorn.

Tick, tick, tick, tick

The sound of birth,

of peeling ourselves off,

the petrifying happiness

of the feast of spring flowers.

 

In the midst of spring parsley,

remains a snake's skin.


Translated by Irene S. Yoon

 

껍질을 벗는다 1

 

김 희 주

 

봄이 오면 벗는다

다 벗는다 살며시

비늘처럼 붙어있던

가을, 겨울, 여름도

 

사랑하는 사람아

우리도 느티나무처럼

껍질을 벗어 보자

하얀 속살 드러내며

아담과 이브가 되자

 

꽃잎 위면 어떻고

가시 위면 어떠랴

너와 내가 껍질 벗어

태어나는 소리

, , ,

봄꽃의 향연 자지러진다

 

봄 미나리 사이

뱀 허물 하나 널려있다

  


Unbreakable

 

Hee Jooh Kim

 

She planted an apple tree

without expecting the first year’s fruits.

 

A few white blossoms

awakened by the news of spring,

a feast with the bees invited.

 

The fruits on her body

like tiny breast buds,

the branches growing

thin and bent with her burden,

Her delicate figure is so familiar.

 

With six children on her shoulders,

she kept her smile of a white blossom

on the apple tree.

Never did she put down her burden,

she has come a long 93 year old way.

 

I saw my mother

never break like a twig

although bent like a twig.

 

She is flown to the heaven

with her likely-to-break body.


Translated by Irene S. Yoon

 

엄마는 휘어져도

 

 

간들간들 사과나무 한 그루

올해의 열매는 기대하지 않고 심은

 

봄소식에 눈 뜬 몇 송이의

하얀 능금 꽃

윙윙 초대된 벌들의 향연

 

봉곳한 젖 망울 같은 열매

오밀조밀 자리 잡아

자랄수록 힘겨워 휘어지는

가녀린 가지

어설프지 않은 낯익은 자태

 

6남매를 어깨에 메고도

능금 꽃처럼 하얗게 웃으시던

엄마의 미소

무거워도 한 번도 내려놓지 않던

울 엄마

그것도 93년이나 긴긴 세월을

 

나는 보았다

엄마는 휘어져도 부러지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간들간들 휘어질 듯 휘어질 듯

연약한 몸으로

멀리멀리 하늘나라 가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