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OBEISANCE TO THE MOMENT 

Down below, the sea sobs

upon thirsty sands.

 

Above, ancient beacons orbit

the ebony oceans of night.

 

I gaze in wonder,

aware of this transitory existence,

shedding my extraneous garb

in obeisance to the moment.

 

Dawn will come, oh so soon

and sweep away

the enshrouding darkness,

yet unseen stars

will ever cast their ancient light.

 

from Psyche of Mirrors: A Promenade of Portraits (The Seventh Quarry &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12)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이 순간에 경의를 표하며

 

 

저 아래에서, 바다는

목마른 모래 위에서 흐느낀다.

 

저 위에선, 오래된 별들이

칠흑 같은 밤바다를 선회한다.

 

경이 속에 나는 응시한다.

이 덧없는 실존을 인식하며

겉옷을 떨쳐버리며

이 순간에 경의를 표하며.

 

새벽은 곧 오리라,

그리고 에워싼 어둠을

쓸어 가리라,

그러나 보이지 않는 별들

태고의 빛을 영원히 비추리.

 

from Psyche of Mirrors: A Promenade of Portraits (The Seventh Quarry &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12)

 

 

 

 

 

HERE I FIND YOU

 

 

I find you in the yearning,

in the last plea of twilight,

in the darkening silhouettes of trees,

in the seemliness of things.

 

As the quietude unfolds

within the somber, settling house,

its redwood walls lose their ghosts.

For the moment, only silence

inhabits this dusky sea.

 

And here in the seed

you dwell, in all faces, no faces

in the enveloping darkness expanding,

throbbing with life,

yet beyond this, in the nothingness,

in the blue well of silence,

in the stillness of eternal communication

 

from Psyche of Mirrors: A Promenade of Portraits (The Seventh Quarry &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12)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여기에서 너를 발견한다

 

 

동경憧憬 속에 너를 발견한다,

황혼의 마지막 간청 속에,

어두워져 가는 나무들 그림자 속에,

삼라만상의 조화 속에.

 

엄숙하고 침묵이 가라앉은 집안에

침묵이 펼쳐질 때,

적송나무 벽에는 유령도 얼씬 않고

당분간 정적만이

이 거뭇한 바다에 감돈다.

 

그리고 여기 씨앗 속에

당신이 산다, 모든 얼굴 속에, 얼굴 없이

휘감아드는 어두움 속에

생명으로 확장하고 고동치며,

그리고 그 너머 공허 속에

영원한 교감의 정적 속에

침묵의 푸른 우물 안에.

 

from Psyche of Mirrors: A Promenade of Portraits (The Seventh Quarry &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2012)


Carolyn Mary Kleefeld, poet, writer, and visual artist, was born in England and resides in Big Sur, California. Author of eleven books, her writing has been translated into Korean, Romanian, Bulgarian, Arabic, and Braille, and has been required reading at universities internationally. Her art is exhibited worldwide in galleries, museums, and private collections.

[www.caorlynmarykleefeld.com]

 

캐롤린 메리 클리펠트는 영국에서 태어난 시인이자 소설가이며 비쥬얼 아티스트 (화가)이다. 캘리포니아 주 서부 해안지역 빅서에서 거주하고 있다. 시집과 소설집 등 11권을 출간했다. 그의 작품은 한국어와 루마니아어, 불가리아어, Braille 프랑스 점자로 번역되어 세계 유명 대학에서 필독서로 사용되고 있다. 그녀의 미술작품은 세계 여러 곳의 화랑과 박물관, 그리고 개인 예술 소장관에 전시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