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  해외문학)  제21호 2017



POETIC HEART

 

Ok Bae Kim

 

I wish it were a poem

sprouting up like a fountain

from deep within the soul

If I sang of nature

with a beautiful heart like Sister Hae-In Lee

I could enjoy Heaven on this earth

 

I want to have that poetic heart

which looks at the world with warmth and beauty

discovering the origin within leaves,

considering the sweat of the farmer

who grows potatoes and cabbages in the dirt,

and when clothes washing, smelling a fragrant soap scent

that cleanses the dirt of the soul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맑은 시심 1

 

김 옥 배


영혼 깊은 곳으로부터 샘물처럼

솟아나는 시이고 싶네

이해인 수녀처럼 고운 심성으로

자연을 노래한다면

이 땅에서도 천국을 누릴 수 있겠네


나뭇잎에서 그 근본을 발견하고

흙속에 묻힌 작은 감자와 배추를

손수 기르며 농부의 땀을 생각하고

빨래를 하면서 마음속 때까지 말끔히

씻어내는 향기로운 비누 냄새까지

세상을 아름답고 따뜻하게 바라보는

그 시심을 나도 갖고 싶네

 

 

 DISAPPEARING ELECTRIC POLES

 

Ok Bae Kim

 

Leaflets densely attached to an electric pole

that was pushed out of downtown

Pieces of the citizens’shabby lives

are glued here and there--

the vicious cycle of being attached,

torn off, and attached again

 

It’s spotted with the vomit of drunkards

and the urine of neighborhood puppies

leaving only the rings of time

Wearing nail marks like a death sentence

and bearing noise and insomnia with its entire body,

the post stands like a totem pole today

at the place of disappearing history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사라지는 전봇대

 

김 옥 배


도심에서 밀려난 전봇대에 

빼곡히 박힌 전단지들

붙이면 뜯어내고 

또 붙이는 악순환에 

초라한 서민들의 삶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술 취한 취객들의 구토와

동네 강아지들의 오줌으로 얼룩져

세월의 나이테만 남기고

험한 못 자국을 처형처럼 두르고

소음과 불면을 온몸으로 견디며

전봇대는 사라지는 역사의 현장에

오늘도 장승처럼 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