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  해외문학)  제21호 2017


IN THE SNOW

 

Yoon Soo Park

 

When I opened my eyes,

Heaps of snow,

Like a warm blanket

Was covering the whole world.

 

Scattered trash

On the streets and

Even the uproarious

Ferguson riots,

Are covered.

 

I wish for the snow

To cover our stained hearts,

To cover the hate, the jealousy, and the anger.

 

The warm blanket like snow

Brings new life and joy and hope

In a thankful day.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눈 속에서 1

 

박 윤 수

 

눈을 뜨니

흰 눈이 소복이 와서

따뜻한 이불같이

온 세상을 덮었네.

 

길거리의

흩어진 쓰레기

그렇게 시끄럽던

퍼거슨의 폭동도

다 덮어버렸네.

 

흰 눈이 와서

우리의 얼룩진 가슴도 덮고

미움도 시기도 분노도

덮어주고 녹여다오

 

따듯한 이불과 같은 눈이

새로운 삶의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는

이 감사의 날

 

 

MOON OVER SEAL BEACH

 

Yoon Soo Park

 

I’m unsure what prompts my yearning to watch tonight’s moon,

The same moon I hardly noticed on many nights past,

 

When I looked up, the moon was draped with clouds,

And my weary body, sun-beaten all day and

Wrestling with worries and fatigue, felt relief.

 

Just now freshly out of the cloud, appears the moon,

The symbol of peace and dreams,

Which washes off my worries and my pains.

 

Will this moonlight shine over my dear friends far away?

Are my beloved friends watching the same moon

As they reminisce about our shared memories?

 

I journeyed to this southern seashore of Seal Beach,

And I see the lonely moon pinned up in the sky.

In this big moon I seek my dreams and hopes for happiness,

For peace during the rest of my short life.

 

I’m unsure what prompts my yearning to watch tonight’s moon,

The same moon I hardly noticed on many nights past.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Eunhwa Choe



 실 비취에 뜬 달

 

박 윤 수

 

왜 오늘은 이렇게 달이 보고 싶을까

이전엔 쳐다보지도 않던 달

지금 쳐다보니 아직 구름에 가려있네

종일 뜨거운 햇볕에 시달리던 피곤을

달이 내 근심과 피곤을 풀어주려나

 

방금 구름을 헤치고 나타난 달

달은 평화와 꿈의 상징이라

아무리 밝아도 쳐다보지도 않던 달

달은 근심도 괴로움도 씻어주는 듯

 

옛 친구들이 사는 곳에도 비춰주겠지

멀리 두고 온 친구들도 보고 있을까

아무리 밝아도 쳐다보지 않던 달

달은 많은 추억을 가져다준다네

 

남쪽바다 씰비취를 찾아와서

마음모아 바라보는 달

달 속에 담긴 많은 전설도 캐어내고

시간 흐르는 줄도 모르고 쳐다보는 달

 

허공에 매달린 큰달 속에서

꿈과 희망과 기쁨을 찾고

남은 삶의 평온을 찾고자

아무리 밝아도 쳐다보지 않던 달

왜 오늘은 이렇게 보고 싶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