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  해외문학)  제21호 2017



GRAPEVINE

 

Lorraine Conlin


I see her sitting alone in her favorite spot

beneath the purple clusters

and I remember the sweetness of the jelly and jam.

 

I could offer to make her some

but she would be bitter, reject it and me

say it is not like her sand we would both hurt.

 

If her hands didn’t shake

if she had more strength, less memory

maybe she would be happier.

I wouldn’t have to slow down when we walk

or go back with her to the place that once was her smile.

 

If she could forget some of the good parts maybe

life wouldn’t be this tedious journey

taken time and again when we visit

or when I’m alone and see her still.

 

Maybe if she hadn’t been everything yesterday

it would be different today

I could go there and leave without thinking of her

sitting alone staring at the grapes . . .

 


포도덩굴

 

로레인 칸린

번역 이승은(Rachel S. Rhee), 서경화

 

가장 좋아하는 자리에 그녀가 앉아있다.

보라색 포도송이 아래에.

젤리와 잼의 달콤함이 생각난다.

 

만들어 드리겠다고 제안한다면

그녀는 싫어하며 잼도 나도 거절하시겠지

내 것 같지 않다라 하시면 우린 둘 다 상처 입겠지.

 

그녀의 손이 떨리지 않는다면

기운은 좀 더 있고 기억력은 더 약하다면

그녀는 더 행복할 텐데.

함께 걸을 때 걸음 늦출 필요도 없고

한 때 그녀의 기쁨이었던 장소로 그녀를 데려 갈 필요도 없을 텐데.

 

좋은 추억 일부를 잊을 수 있다면

우리가 방문할 때마다

혹은 그녀가 미동 없이 앉을 것을 나 혼자 볼 때마다

인생이 이처럼 지겹지는 않을 텐데.

 

그녀가 과거에 유명인사가 아니었다면

오늘 상황은 다를 텐데

포도를 응시하며 혼자 앉은 그녀를 염려 않고

가벼이 그 곳을 방문할 수 있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