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SUMMER


Sun Hye Ahn


Afternoon sprinkled with diamond powder

The rising tide that smiles holding bubbles in its mouth
Young hearts playing at the beach
The murmuring of lovers spreading out like sand
The sun that burns summer
Drawn into the waterfall of light
then a nap opens its eyes

How beautiful, summer
The pure souls that had been innocent
July waves surging on the page of memory
That feeling pounded like the sea

Now all have gone
Only memory remains
and circles my darkened vision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여름 외 1편


안 선 혜


다이아몬드 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오후
 
거품을 물고 헤프게 웃고 있는 밀물
해변에서 물장난치고 있는 새파란 가슴들
모래알같이 깔려있는
연인들의 속삭임
여름을 태우고 있는 태양
빛의 폭포 속으로 빨려 들어가다
눈을 뜬 오수
 
아름다워라, 여름
순수했던 그 맑은 영혼들
추억의 페이지에서 출렁이고 있는 칠월의 파도
물결처럼 두근거리던 그때 그 설렘
 
지금은 모두 가고
잔해만 남아
어두운 눈가를 맴돌고 있다
 


SEPTEMBER


Come in September
you whom I miss

Come along the path lined with autumn trees
you who are sad

When leaves turn to autumn
I shall tell you a story sadder than they
and dress you more beautifully than leaves
with stories more shocking than leaf-bruises
The landscape of a life lived as a fool
unable to scream even once
when a scab formed on the bruise

Come in September
footsteps that I miss
When autumn leaves fall, so strong is sorrow
what story could I tell you?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구월


구월에 오십시오
그리운 이여
 
단풍나무 오솔길로 오십시오
서러운 이여
 
단풍이 들 무렵
단풍보다 더 서러운 얘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잎새에 멍울보다 더 기막힌 사연들을
자작나무 잎새보다 더 곱게 입혀드리겠습니다
멍울에 딱지가 앉아도 소리 한 번 지르지 못한 채
바보가 되어 살아 온 삶의 풍경
 
구월에 오십시오
그리운 발자국이여
낙엽지면 서러움이 북받쳐
무슨 얘기를 들려드릴 수 있겠습니까



  안선혜 시인: 경남 마산 출생.    2002년 「순수문학」 신인상 당선 등단.   시집: 「슬픔이 사랑을 만나다」 「그해 겨울처럼」
  재미시인협회 회원. 미주시문학회 회원.   「해외문학 작품상」수상.  해외문인협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