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POET YOON DONG-JU

 

Kyung-Nyun Richards

 

Longing for your mother, distant

under the sky of northern Manchuria,

you counted each star as a memory

of love, longing, and poetry.

A lonely poet,

you tried to name each star

with a beautiful word . . .

 

Could you have known

that, with the passage of sixty years after your departure,

a gray old woman would be standing

on a street corner in Seoul reciting into the void

the lines of your poems in a language of yet another country,

which no one hardly understands?

If your spirit roams the heights of heaven,

you will see a little heart burning with fire,

that slices through the frosty universe . . . .

A poet does not live in vain.

As long as his song rings in the heart of a living soul,

he is not dead. He is living.

       

 

윤동주 1

 

김 경 년

 

멀리 북간도 하늘 아래 어머니를 그리며

당신,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동경과 시를 헤던

쓸쓸한 시인,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보던.

 

그대는 아셨을까요?

그대가 떠나간 지 60 성상이 지난 오늘

어느 파파 노파가 서울의 길모퉁이에 서서

알아듣는 이 없는 당신의 시구들을

또 다른 남의 나라 말로 허공에 외우고 있다는 것을.

 

당신의 영혼이 구천을 떠돌고 계시다면

이 작은 가슴에

불같이 이는 뜨거운 열기, 서린 우주를 에이고 있음을.

아아, 시인은 헛되이 살지 않는다.

한 편의 시로

그 어느 가슴에 울림을 올린다면

시인은 살았다. 그리고 죽지 않는다.

  

 

 

CONFUSION

Kyung-Nyun Richards

 

In order to live life fully,

you need to think today is the last day

of your life, they say.

 

In order not to lose hope,

you must believe as if

life will never end.

 

If today is the last day of my life,

there will be no tomorrow

 

and if life is a never-ending journey,

today cannot be the last day.

 

Which is right? I wonder. . .

 

Du-u-u-h!*

 

*From a Korean school-children’s joke in which the final consonants are dropped.

Dumbbell 1: Ah, the Moo i’ brigh. (Ah, the Moon is bright.)

Dumbbell 2: Spea clear i’ you plea. (Speak clearly if you please.)

Dumbbell 3: Bo o’ you’re du-u-u-h. (Both of you are du-u-u-mb.)

 

      

혼동

 

 

삶을 충실하게 살기 위해서는

오늘이 내 삶의 마지막 날인 듯이

살아야 된다 하고

 

희망을 잃지 않기 위해서는

삶은 영원히 끝나지 않는다.

믿으라고 하네요.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면

내일이 있을 수 없을 것이고

 

삶은 영원히 끝나지 않는 연속이라고 한다면

오늘이 마지막 일 수는 없겠지요.

 

어느 것이 옳은 말인지. . .

 

혹시 두이 다 바이보”* 아닌가?

 

*초등학생들의 우스갯소리

바보 1: , 다이도 바이다 (, 달도 밝다.)

바보 2: 마이나 또이 또이 (말이나 똑똑히.)

바보 3: 두이 다 바이보 (둘 다 바보!)

 

   

김경년 시인/ 수필가: 서울에서 출생, 한영문학 번역가, 현재 UC Berkeley대학교 교수,해외문학편집위원 겸 자문위원

시집: 달팽이가 그어놓은 작은 점선출간,  번역서: 윤동주 시집 별 헤는 밤」 「Sky, Wind, and Stars

김승희 시집 I WANT TO HIJACK AN AIRPLANE등 다수,  해외문인협회(미국)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