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THE FOUNTAIN'S DELICATE BEAUTY


Kyung Ho Kim


Water that only flows to a low place
while leaving the high places asleep within the silence of dreams
When the sun and stars float in the air without laughter
the water plays a cantabile flowing with humility
and cause baby insect friends to dream day dreams.
The fountain that changed common truth for the benefit
of civilization
shoots up, not knowing how high the sky is,
while clapping its hands, hahaha...
The Arirang rainbow
shooting off waterflower cannons to celebrat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해외시단 (미국)


분수의 미묘 외 1편


김 경 호


높은 곳은 꿈속 침묵에 재워두고
항상 낮은 곳으로만 흐르는 물
해, 별들이 웃음을 잃고 허공에 떠 있을 때
칸타빌레 흐르는 겸손 졸졸 연주해
아기 벌레 친구들 낮 꿈꾸게 한다.
문명의 혜택으로 만고 진리를 바꾼 분수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아 
하하하… 손뼉 치며
하얀 물꽃 축포를 열심히 피우는
아리랑 무지개



LIFE IS


Kyung Ho Kim


struggling to catch the flapping fish of life
with a lamp at the lake dampened by tears

drawing up water with a bucket
from a dry well to fill a broken urn

embroidering a smile onto the sad lips of fate
for the journey of life can't be consoled

running the endless marathon of life
to forbear, to prevail, and to blaze up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삶이라는 것


눈물 젖은 호수에 등잔불을 켜들고
퍼덕이는 삶의 고기 잡고자 허덕이는 것

마른 우물에 두레박을 드리우고
깨어진 항아리에 물을 퍼 올리는 것

달랠 길 없는 여정
비운의 입술에 웃음을 수놓으며 사는 것

인내를 버티고 이기고 타월거려
쉼 없는 인생의 마라톤을 하는 것



  김경호 시인: 경북 대구 출생   경북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   대구 계명대학교 간호대학 교수 역임
  2006년 「순수문학」 신인상 시 당선으로 등단.  시집: 「그림 따라 시 따라」(2010년 고요아침)가 있음
  E-mail: emk0104@yah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