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THE CHILD I NEVER HAD

 

Rachel S. Rhee

 

Bonita is the child I never had

I the frustrated mom

She the typical teen

but strange in her stillness

who speaks in her silence

A cub half-grown

yet apart from the pack

apart from me

cut off

by the marble around her heart

like the marble of her Greek bust of a face

The aloof wolfling

who draws death in her art

maybe death in her heart

 

 

|해외시단| (미국)

 

내 상상의 딸  1

 

레이첼 S.


보니타는 내 상상의 딸

난 좌절스런 엄마

침묵으로 말하며

고요하나 야릇한

그 애는 반항적 십대

그녀의 얼굴은 고대 그리스 조각

그녀의 심장도 대리석에 둘러싸여

세상과 차단된 상태

무리와도 어울리지 않고

나와도 소원한

아직 어린 내 자식

작품 속에 죽음을 그리고

가슴 속에도 그릴

냉담한 나의 새끼 늑대여

 

*보니타: 스페인의 여자 이름. Pretty girl이란 뜻

 

한국어 번역 : 레이첼 S., 서경화

 

 

INDECISION

 

 

Is the moon ever sad as she circles the earth

gaze ever fixed on the planet of blue,

in the power of some pull,

neither able to leave

nor able to draw near?

 

What does she so fear, that she cannot approach?

What does she so love, that she cannot depart?

What was the choice that she made (or was unable to make)

that left her where she remains to this day:

in stasis,

accursed... to never be free

accursedto never be close

 

 

우유부단

 

 

지구를 공전하는 달은 슬플까

당기는 어떤 힘 속에서

멀리 가버릴 수도 없고

가까이 접근할 수도 없어

같은 거리에서 응시하기만 하는구나

 

무엇이 그리 무서워 접근을 못하나

무엇을 그리 사랑하길래 떠나지 못하나

무슨 결정을 했길래 (혹은 못 했길래)

오늘까지도 거기 그냥 머물고 있나

정지된 채

평생 멀리 못 가도록 저주받았고

평생 접근 못하도록 저주받았구나

 

 

한국어 번역 : 레이첼 S., 서경화

 

레이첼 S. 시인/ 번역가: 시카고대학 영문과 이스턴대학원 졸업 , 해외문학번역문학상 수상.

 해외문학신인상 시 당선 등단,  그의 번역작품은 해외문학The Seventh Quarry, Shabdagucha,

The Paterson Literary Review, Cyclamens and Swords등에 게재,  국제 시선집 Bridging the Waters

(“한미 현대시”2013)의 주 번역가,  National Writers Union의 회원. 현재 펜실베이니아에서 심리치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