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A DREAM TO DESTROY

Naznin Seamon


Sometimes, I wish to break the world
like a glass bottle. Sometimes,
I even wish to smash it into a ball,
like an old car in the junkyard.

A swarm of black flies has been
eating up the upper-end of its penis,
neutron bombs have been
pushed deep into its vital vagina,
yet, it does not shiver in pain,
it does not slip away from the orbit.

I wish to finish it—the speechless,
silent and submerged world,
I wish to blow it up into the air.

Translated from the Bengali by Hassanal Abdullah.


Naznin Seamon, after completing her MA in English literature at Queens College, works as an ESL teacher at John Adams H.S. She has published three poetry books and a short story collection.

내즈닌 시몬 : Queens College에서 영문학 석사 학위 취득 후 John Adams 고교에서 이중언어 교사로 봉직함. 3권의 시집과 한 권의 단편소설집을 발간.



파괴하고 싶은 충동


내즈닌 시몬

번역 : 이승은(Rachel S. Rhee), 서경화



때로, 유리병 깨듯

세계를 깨고 싶다. 때로,

폐차장의 고물차처럼 구겨

공처럼 만들고 싶다.

 

검은 파리 떼가 지구의

성기 끄트머리를 뜯어먹고 있고,

중성자 폭탄은 지구의

역동하는 질 내부로 강제 삽입 돼 왔으나,

그러나, 지구는 아파 떨지 않고

궤도에서 벗어나지도 않는다.

 

끝내버리고 싶다말 없으며

물밑에 잠긴 이 조용한 세상을,

난 공중분해 해버리고 싶다.

 

벵갈어 영어번역 : 하사날 압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