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AUTUMN AND CHRYSANTHEMUM

 

Sun Hea Ahn,

 

The chrysanthemum

that entered the room in a stride.

though not a chrysanthemum,

I place in a field.

In this season when all flowers wither

and all leaves fall,

only you have stayed upright, blooming.

Is it so you could be placed as a bouquet

in the arms of a woman

on whom autumn has descended,

whose heart is desolate

like a flower that has crossed spring summer,

a long stepping stone bridge.

I am a woman of autumn.

I want to stay for a long time

within those eyes, your yellow petals.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Kyung Hwa Rhee

  


가을과 국화

 

안 선 혜 

 

성큼,

방으로 걸어 들어 온 국화


들국화 아니어도

, 지금 들녘에 서성이고 있다

모든 꽃들이 시들어 가고

모든 잎들이 떨어지는 이 계절에

너만이 꼿꼿이, 소담스레 피어있는 까닭은

가을을 맞은

가슴이 시려오는 여자가 있어

한 다발 꽃으로 안기려 함인가

 

봄 여름

, 긴 징검다리 건너 온 꽃처럼

난 가을 여자

노오란 네 꽃잎 그 눈동자 속에

오래도록 머물고 싶다

  

FALLING

 

Sun Hea Ahn,

 

The things that fall are not only autumn leaves

wandering lost on the ground.

 

My dream as distinct as pomegranate seeds

is also sliding down to that deep pit.

 

That summer we carried fast inside a bundle

when we crossed the Pacific.

Dreams as dense as new foliage

are easily destroyed, crumbling like

firewood ashes heated overnight.

Silky hair fades to autumn white

from complaints that never end.

 

Ah, it is not only autumn leaves that fall.

My immigration history cries daily within the diary

it snatched my dreams away.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Kyung Hwa Rhee

   

      

추락

 

안 선 혜 

 

추락하는 것은

길바닥 헤매는 낙엽만이 아니다

 

석류 알처럼 야무진 내 꿈도

저 깊은 구렁으로 미끄러지고 있다

 

태평양 건너 올 땐

보퉁이 속에 꼭꼭 담아 왔던 한 여름

신록같이 무성했던 꿈들

하룻밤 달구었던

장작 재처럼 어이없이 허물어져 버리고

비단결 머리카락도 쉴 틈 없는 푸념에

허옇게 단풍 들고 있다

 

, 추락 하는 것은

낙엽만이 아니다

꿈을 앗아간 일기장 속에서

날마다 울고 있는 내 이민의 역사 

 

    

Sun Hea Ahn, born in Korea, made her literary debut by winning the Soonsoo (Purity) Literature Prize in Korea. She has written a volume of

poetry entitled Grief Has Met Love and has won an award from Korean Expatriate Literature. She is a member of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of America, the Korean Poets Association of America, and the Korean Expatriate Literary Association.

 

안선혜는 한국에서 출생한 여류 시인이다. 2002"순수문학" (한국) 신인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했다. 시집으로 "슬픔이 사랑을 만나다"가 있으며 "해외문학 작품상"을 수상했다. 재미시인협회와 미주시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해외문인협회 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