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A CERTAIN CUSTOM

Toborochi* tree in bloom

 

Chung Woong Bae

 

Bolivian men have a secret love affair

with toborichi trees.

The curves of the trunk

and the buttocks of the plant resemble

rather closely those of the female body,

even in the plumpness of it.

 

Oh, the tropical nights, when wild dogs howl,

in the distant mountain villages, men long for love.

They go to the toborichi trees to hug and caress the trunk;

the trees tighten their branches laden with fragrant blossoms

and grip them close. That’s what toborichi trees do.

 

What ecstasy! Some men expel bodily fluid like tree-sap

in their pants legs and some men

just pass out for a while.

 

During that secret love affair with men at night

the toborichi blooms as if sobbing

or in exaltation.

But the burden of receiving all that human love must be heavythe blossoms fall during the day

having hung themselves on the branches.

 

Translated by Kyung-Nyun Kim Richards 2012

  

 

어떤 풍속

또보로치* (꽃나무)

 

  배 정 웅

 

볼리비아 사내들은 또 보로치 꽃나무를

몰래 사랑하였다.

나무허리의 곡선이나 둔부가 여자들을 쏙 빼닮은

포롯한 물 오른 것까지 여자들을 쏙 빼닮은

 

멀리 산간 마을의 들개가 간간이 울어

누군가 그리워지는 아열대의 밤에는

나무에게로 가서 쓰다듬고 보듬어주면

색색 꽃이 달린 향기로운 팔로

더 깊이깊이 옥죄고 껴안아 준다, 또보로치는

 

황홀하여라 어떤 사내는 바짓가랑이에 나무 수액 같은 것을

펑펑 쏟기도 하고 또 어떤 사내는

잠시 정신을 놓아버리기도 하고

 

그렇게 사내들과의 극비의 사랑으로

또보로치는 밤마다 흐느끼듯 자지러지듯 피었다가도

하필이면 인간의 사랑을 받아들인 죄 무거웠으리

낮이 되어 되려 스스로 제 가지에 목을 매고

후두두둑 지고

 

*또보로치 (Toborochi): 남미지역에 피는 여자체형과 꼭 흡사한 꽃나무.

 

 

  

A THOUGHT ON FLOWERS

 

Chung Woong Bae

 

Flowers don’t bloom.

They are really coughing up blood with their entire body.

Unlike humans, they bleed in red, yellow, and white,

in all kinds of colors.

They who do not understand Heaven’s providence,

say that flowers bloom

and are beautiful.

Poets have a drink beside them.

Some break off the flowers at the neck

to stick them in vases, giggling;

some put them in their hair.

Some kiss the saddened flowersthe only remaining heads of the bodies

Not realizing that they are the last kisses of their life.

Some people do though.

 

Translated by Kyung-Nyun Kim Richards 2012

 

 

小考

 

 

꽃은 피는 것이 아니다.

실상 꽃은 온몸으로 각혈을 하는 것이다.

우리 사람과는 달리 빨강 노랑 하양 등

가지가지 빛깔로 피를 토하는 것이다.

하늘의 조화를 알지 못하는 우둔한 사람들은

그것을 보고 꽃이 핀다고 하고

아름답다고 하고

시인들은 그 곁에서 술도 마신다.

어떤 사람은 잔인하게 꽃의 모가지를 꺾어

화병에 담아 히히거리기도 하고

더러는 그것을 머리에 꽂기도 한다.

모가지만 댕강 남아 슬퍼하는 꽃에다가

징그럽게 입도 맞춘다.

그것이 한 생명에 대한 최후의 입맞춤인 줄을

알지 못한 채 어떤 사람은

 

 

Chung Woong Bae: Born in Busan City in South Korea. Recommended writer by Contemporary Literature Monthly. Poetry Collections: The Winds I Lifted Up, Oh, Wind! Oh, Wind!, The Birds Could Not Sing in Peru, The Bandoneon Cried for a Long Time. Member of American PEN. Prizes, include: Cultural Award by City of Sungnam, Korean Expatriate Literary Magazine; "The 10th Overseas Korean Literature Award," from The Korean Writers Associton, and from Incurrent, The magazine of Korean-American Poetry and Poetics (Mijushihak, Publisher and Editor).

 

배정웅은 부산에서 출생. 1968년 시집 "사이공 서북방 15" (김춘수 서문)로 문학 활동. "현대문학" 추천완료. 시집: "길어 올린 바람", "강과 바람과 산" (3인 시집), "바람아 바람아", "새들은 빼루에서 울지 않았다", "반도네온이 한참 울었다". 미주한인 이민 100 주년 기념 "한인문학대사전" 발간 대표편찬위원. "해외문학상" 수상. "해외한국문학상" 수상. 한국문인협회 회원. 국제 펜클럽 미국본부 회원. 현재 시전문지 "미주시학" 발행인 겸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