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WEEPING MAY REMAIN FOR A NIGHT*

 

Mee Soon Bae

 

Not knowing how to cross the desert,

despite crossing the sea, we cried last night,

holding pain no scale could measure.

Yet it is said, weeping may remain for a night

but rejoicing comes in the morning.

Sudden tidings of illness

near the sunset of my painful immigration history.

Surprised by the news slivered like the waning crescent moon,

you smile faintly at me,

that weak smile sharply stabbing,

penetrating my heart.

Someone said, to be a poet,

one must be not an expert at writing

but an expert in watching,

with eyes that pierce

that which others cannot see.

If so, then you are a true poet.

 

Family, friends, and neighbors you’ve been seeing,

now you look with a stranger’s gaze

and worry if they’ll fade from your eyes.

Ever gauche at surviving in a cruel world,

yet you who sing sad songs like a good child

at the new morning and fading sunset,

you are a true poet.

Until you embrace the happiness of dawn

as brilliant as the esprit of poetry

which leaps out in minute tremblings,

you cannot collapse for even a moment.

Hope continues to boil like a fever

because of that hope, that longing, that faith,

I end up smiling faintly with you.

 

*Weeping may remain for a night, Psalm 30:5

 

Translated by Rachel S. Rhee

 

 

밤에는 우는 일이 있을지라도*

 

 

바다를 건너고도 사막 건널 줄 몰라

저울에도 달 수 없는 슬픔을 안고

지난 밤 우리는 울었습니다만

밤에는 우는 일이 있을지라도

아침에는 기쁨이 온다, 했지요

아픈 이민사 해거름 무렵

갑작스레 날아온 발병 통보

그믐달처럼 저며진 답장에 놀라

나를 보고 희미하게 웃는 당신

그 허약한 웃음이 내 가슴을

예리하게 찌르며 관통합니다.

글쓰기의 명수가 아니라

바라보기의 명수라야 하고

사람들이 잘 보지 못하는 것

꿰뚫으며 바라보는 눈이 있어야

시인이라 했던가요.

그렇다면, 당신은 진정 시인입니다

여태껏 보아왔던 혈육과 친구

이웃과 동네 낯설게 바라보면서

눈에서 멀어질 듯 애틋해 하고

모진 세상 살아내기에는 늘 서툴었지만

새로 오는 아침과 지는 노을에

착한 아이처럼 비가悲歌를 부를

당신이야말로 진정한 시인입니다

 

미세한 떨림으로 튀어나오는

시의 에스프리와도 같이 눈부신

새벽의 기쁨 안아 볼 때까지

어느 한 순간도 무너질 순 없어

여전히 신열처럼 펄펄 끓는 희망

그 희망, 그 갈망, 그 믿음 때문에

나도 같이 희미하게 웃고 맙니다.

 

(*밤에는 우는 일이 있을지라도; 시편 30:5 )

 

 

TODAY

 

Mee Soon Bae

 

Suffering that climbed upstream flopping around

completely disappeared,

everything on earth seems like the peak of life.

It's the start of a new and miraculous day.

Soft bird sounds that start from dawn,

objects and scenery that seem to reveal themselves

for the first time

suddenly my heart begins to beat madly

and mystical white fragments of light

touch life’s wick and set off fireworks.

 

As if someone nudged softly from close range,

flowers wake in surprise,

and when the wind's breath passes a still forest,

roads which had hid all run out.

Then I will

firmly hide your love

deep in my bones, deep in my bowels,

and I’ll live brightly and joyfully

like a light, transparent fairy of sunshine.

 

Our lives which sapped all our strength

trying to reach an unattainable place,

would not tire easily,

although the world yellows and I stumble occasionally

on my road because you’re not by me,

I’m sure you’ll always watch me several steps behind

until the sky becomes dyed with blood,

until your sunset-like body, your soul

finally rises as a white moon

to light me freely.

 

Translated by Rachel S. Rhee

 

 

오늘은

 

 

거슬러 올라가며 파닥이던 고통

감쪽같이 사라져 버렸다

지상의 모든 것들 생의 절정 같다

새롭고 신기한 날의 출발이다

이른 새벽부터 조잘대는 작은 새소리

난생 처음 드러나는 듯한 사물과 풍광

불현듯 심장은 뜨겁게 뛰기 시작하고

새하얗고 신비스런 빛의 파편

생의 심지에 가닿아 불꽃을 일으킨다.

 

아주 가까이서 누가 살짝 건드리듯

꽃들은 놀란 듯 깨어나고

바람의 숨결 조용한 숲을 지날 때

숨었던 길들 모두 달려 나온다

그러면 나는

뼛속 깊숙이, 내장 깊숙이

당신의 사랑 꼭꼭 감춰 놓고

투명하고 가벼운 햇살의 요정처럼

환하고 즐겁게 살아갈 꺼야

 

도달할 수 없는 곳에 가 닿으려고

안간힘을 쓰던 우리들의 생애

누군들 쉽게 지치지 않겠는가.

당신이 곁에 없어 천지가 노랗게 되고

내 갈 길 간혹 어이없이 비틀거린다 해도

서너 걸음 뒤에서 언제나 날 지켜볼 테죠

온 하늘 선지피로 물들여 줄 때까지

노을 같은 당신의 몸, 당신의 혼

마침내 희디 흰 달로 떠올라

거침없이 나를 비춰 줄 그 때까지

 

Mee Soon Bae, born in Korea, made her literary debut by winning the Poetry Award from the Joong-Ang Daily (Korea) Literary Contest in 1970. Her other awards include Korean Expatriate Literature Grand Prize Award, the Korean Literature Society of America Award, and the Public Library Editor’s Choice Award in America. She has written four volumes of poetry, including We Are Flying and has co-authored a collection of essays. Founder of the cultural organization Wisdom Village in Chicago, she is currently the chief editor of KEL Magazine.

 

베미순은 한국에서 출생한 여류시인이며 연세대학 국문과를 졸업했다. 1970년 중앙일보 (한국) 신춘문예 시부문에 당선되었고 "해외문학상" 대상과 "미주문학상", 그리고 미국 "the Public Library Editor’s"을 수상했다. 시집으로는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4권의 시집과 수필집 공저 "금 밖의 세상 만들기"가 있다. 시카고 문화단체 예지마을을 창립했다. 현재 "해외문학" 편집주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