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URE #19


THE FOUNDLING


Rebecca Seiferle


The only ghost I’ve ever seen
was that of a baby black bear, waiting


for me one night in the kitchen in Salmon, Idaho,
a small green tornado caught in the corner by the stove,


full of pale yellow lights like the tiny polished stones
that flash in the bed of the coldest mountain streams.


All winter, we lived in that rented house, while the landlord,
in the garage, practiced his butcher’s art, skinning, gutting, disassembling


whatever the local hunters brought him—and I’d seen the cub
hanging outside my window. Flayed of its rich black skin,


reduced to the scaffold of its bones, its overlay of red muscle and white fat,
without claws or snout, pud or tail of bear, it hung in the glare


of the porch light like a human child. So when I went roaming
the silenced house so late at night and was met by that wild presence,


I spoke to it until it sighed and vanished into the peeling wall,
and left me, the only child still there, snared in the net of the world.


From Bitters (Copper Canyon Press, 2001)



Rebecca Seiferle was named Tucson Poet Laureate in 2012. Her fourth poetry collection, Wild Tongue (Copper Canyon Press, 2007), won the 2008 Grub Street National Poetry Prize.

레베카 세이펄 : 2012년에 Tucson Poet Laureate 계관시인에 지명됨. 네 번째 시집인 Wild Tongue (Copper Canyon Press, 2007)이 2008 Grub Street National Poetry Prize 상을 받음.


기아棄兒


레베카 세이펄
번역: 이승은(Rachel S. Rhee), 서경화


내가 본 유일한 귀신은,
아이다호 주 새몬시 어느 집 부엌에서 날 기다리고 있던,


검은 아기곰 귀신이었다. 그는 스토브 옆 구석에 갇혀,
추운 겨울 산 속 시내 바닥에서 반짝이는 조약돌처럼


연노랑 반짝이는 빛으로 가득 차 있는
작고 푸른 토네이도 같았다.


차고에서 살던 주인이, 그 지역 사냥꾼들이 가져온
노획물을, 껍질 벗기고 내장 빼고


해부하는 동안,

겨우내 우리는 그 임대주택에서 살았고, 그리고 내 창문 밖에는


새끼 곰이 매달려 있었다. 두꺼운 검은 껍질은 벗겨졌고,

몸은 뼈와 붉은 근육과 흰 지방으로 분해되고,


발톱, 주둥이, 앞발, 꼬리, 다 잘려나간 채,
어린 아이처럼


그는 포치 등 아래 걸려있었다.
밤늦게 고요한 집 밖을


배회하다 그 존재와 마주치면,

그가 한숨 쉰 후 칠 벗겨진 벽 속으로 사라져, 세상의


덫에 걸려 혼자이던 나를 떠날 때까지,
그와 얘기하곤 했다.


<Bitters (Copper Canyon Press, 2001)>에 수록된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