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 Literature #18 (해외문학 18)


 

AT MCGINNESS POND

 

Jim Gwyn

 

My son doesn’t want

to learn how to cast.

 

Close up to the shore

that’s where he likes to fish,

just dropping the line in,

 

jerking it whenever he sees

that sunnie take hold.

 

He doesn’t want

to have to throw,

wait, and do all that work

 

toward silence

to the moment when

 

the dipping bobber

and the tangible world unfold.

I could show him

 

technique, and I would never

have to tell him why I am there,

 

why I haven’t caught a fish

in over twenty-five years.

He wants me there

 

to take his fish off the hook.

What he has learned so far

from books is that

 

he is Huck Finn.

He doesn’t want

 

the tug of silence

to go on.

He wants that fish.

 

   

Jim Gwyn has been published in numerous anthologies and magazines. He has appeared as a featured reader in many venues throughout New Jersey and across the U.S. In June 2011, he was invited to read at the Dylan Thomas Poetry Theatre as part of the First International Poetry Festival in Swansea, Wales. He was the 2008 First Prize winner of the Allen Ginsberg Poetry contest, and he has received six Pushcart Prize nominations for Poetry.

 

맥기네스 연못에서

 

 

짐 그웬

번역: 윤선주(Irene S. Yoon)


내 아들은 낚싯줄 던지는 법을

배우려고 하지 않았다.

 

다만 호숫가 근처에서

낚싯줄만 간신히

물속에 넣고 있었다.

 

작은 물고기가 보일 때마다

낚싯대를 잡아당기며.

 

그는 낚싯줄을 던질 필요도

기다릴 필요도 없었고

그 모든 일들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낚시찌에 얽힌 세계가 다시 펼쳐질 때까지

내가 낚시 법을 보여줄 수도 있었지만.

 

다만 내가 왜 그 자리에 있는지

왜 내가 이십오 년 동안이나

고기를 잡지 않았는지를

 

말해주지 않은 채.

아들이 지금까지 책에서 배운 건

자신이 허클베리 핀이라는 것.

 

그는 침묵이 계속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

다만 그 물고기를 원할 뿐 

 

짐 그웬: 그는 다수의 시집과 시잡지를 출간하였으며, 뉴저지를 비롯한 미국 전역에서 시낭독자로 활약. 2011년에는 웨일즈지방 스완시에서 열린 국제 시축제에 초대되어 길란 토마스 시극장에서 시낭송을 하였다. 말렌 긴스버그 시경연 대회에서 일등상 수상, 6번째 푸쉬카트 문학상수상후보에 지명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