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KALE

 

Stanley  H. Barkan 

 

 

Kale is not Irish,

not the cabbage with corned beef

served on Saint Paddy’s Day

and many a greenless day as well.

 

Kale is not Korean,

not the really spicy kimchi

our Allied Asians snacked

for poetry not coffee breaks.

 

Kale is not Polish,

not the sweet & sour holupches

my bubbe stuffed with rice & raisins

chopped meat & Yiddishkeit.

 

Kale is a nationless cabbage,

neither Irish nor Korean

not Polish nor Jewish,

a bitter blue-green leaf.

 

But it’s good for you.

Eat it for what it’s not.

 

from ABC of Fruits and Vegetables (Sofia, Bulgaria: AngoBoy, 2012)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케일

 

 

케일은 아일랜드 야채가 아니다,

성 패트릭 축일이나 그 외 보통날에도

콘 비프에 곁들여 먹는

양배추가 아니다.

 

케일은 한국 야채가 아니다,

우리의 한국인 동료들이

커피 시간이 아닌 시작업 시간에

간식으로 즐기는

굉장히 매운 김치가 아니다.

 

케일은 폴랜드 야채가 아니다,

나의 할머니가

쌀과 건포도, 다진 고기와

유태猶太문화를 듬뿍 담아 만든

새콤달콤한 양배추 말이가 아니다.

 

케일은 국적 없는 야채,

아일랜드 것도 한국 것도

폴랜드 것도 유태 것도 아닌,

쓰디쓴 푸성귀.

 

그러나 몸에는 좋답니다.

무슨 민족이든 상관없이 잡수세요.

 

“ABC of Fruits and Vegetables” (Sofia, Bulgaria: AngoBoy, 2012)에 게재

*성 패트릭 축일 : 317. 아일랜드의 수호성인을 기념하는 날.

 

 

 

THE WATERMELON CART

 

 

On Blake Avenue

in old East New York

street of childhood dreams

the pushcarts lined every space

next to both sidewalks

of the six-block stretch

from Snediker to Pennsylvania Avenue.

 

Summertime special:

the pushcart with watermelon.

The whole green oval

sat like a great egg on ice.

The vendor sliced it into large

red- or yellow-centered circles

or small triangular servings.

 

They were so-o-o cold,

to bite into them

frosted the teeth,

cooled off the hottest

most humid day

of midsummer madness.

 

Such a treat

when we were small,

my brother and I,

so little yet so much

to treasure

in the pushcart past

of watermelon youth.

 

from ABC of Fruits and Vegetables (Sofia, Bulgaria: Ango Boy, 2012)

 

Stanley H. Barkan is the editor/publisher of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He is also an original poet and translator, whose own work has been published in 15 collections. He generally co-translates with an informant from a number of languages. His latest is ABC of Fruits and Vegetables (2012). He received an award from the Korean Expatriate Literature for his contribution to the promotion of the globalization of Korean literature through exchanges of Korean and American poetry.

 

 

수박 손수레

 

 

뉴욕 동쪽의 오래된 지역

블레이크 애비뉴

어릴 적 꿈의 거리

스네디커에서 펜실베이니아 애비뉴.

여섯 블락에 걸쳐

양쪽 보도 옆에

손수레가 촘촘히 들어차 있었네.

 

수박이 가득 찬 손수레는

여름철 특별 기획.

녹색 타원형 존재가

거대한 계란처럼 얼음 위에 앉아 있네.

행상은 빨강 노랑 수박을

둥글게 가로로 큼지막하게

혹은 작은 세모형으로 뾰족하게 잘랐지.

 

무 차서

베어 먹으면

이가 얼고,

한여름의

뜨겁고 눅눅한 광기는

단번에 사라졌었지.

 

동생과 나

우리가 어렸을 적,

얼마나 훌륭한 간식이었던가,

수박 소년기의

손수레 과거 속에 깃든

비록 작지만 풍성한 추억.

 

스탠리 발칸은 시인이자 번역가이다. 뉴욕에 소재한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출판사 대표 겸 편집인이다. 그는 지난 40여 년간 50여 개국 작품을 영어로 번역, 400권 이상의 시집을 미국에서 발간했다. 15권의 시집을 출간했고, 그의 시집들은 25개 국어로 번역됨. 히브루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스와힐리어 등 여러 언어권의 번역가들과 공동번역가 일을 해오고 있다. 2012년에 출간한 시집으로는 “ABC of Fruits and Vegetables”가 있고. 캘리포니아 주 Los Angeles 소재 해외문학사로부터 한미문학 교류에 공헌한 업적을 치하받아 공로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