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IDGING THE WATERS(한미 현대시) 2013

 

 

AFTER  ABU GHRAIB

 

Laura Boss

 

After the horrors of Abu Ghraib prison

After the terrorism at the Russian school for children

in Belsan

After the devastation last week from Hurricane Frances

After the ceremonies and memories yesterday on 9/11

Why do I stand so impatiently and, yes, annoyed

as I wait fifteen minutes for an elevator.

 

from Flashlight (Guernica, 2010)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Laura Boss is a first-prize winner of PSA’s Gordon Barber Poetry Contest. Founder and Editor of Lips, she is also recipient of three NJSCA Poetry Fellowships; an ALTA award; and the Poetry Award at the first International Poetry Festival at Swansea, Wales. Her work has been published in The New York Times.

 

 

아부 그라입의 전율 이후

 

 

아부 그라입 감옥의 전율스런 사태도 있었고

러시아 내 벨산의 초등학교 테러사건도

겪었고

지난주에는 태풍 프랜시스가 휩쓸고 지나갔으며

어제는 9/11 추모식과 기념식도 드렸는데

오늘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왜 나는 15분도 참지 못하고,

짜증까지 내며 서 있는가

 

“Flashlight” (Guernica, 2010)지에 게재됨.

*아부 그라입: 이라크 전 당시 미군이 이라크 내에 세운 감옥 이름. 재소자에 대한 비인간적 처우로 비판받았음.

*벨산 테러 사건: 2004년 러시아내 벨산지역의 초등학교 인질사건으로 186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380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다침. 이슬람계통 체첸 분리주의자의 소행.

 

A POET IS NOT A JUKEBOX SO DON’T

TELL ME WHAT TO WRITE

Dudley Randall

 

 

Some poets say it’s time for

me to write political poems

And since I never did write about my smuggling

Dr. Zhivago and Hebrew books from Russia

they say all I know is “the heart”

Also, I never wrote that I’ve spent more

than 390 days on ships

traveled to Cuba, Russia (twice), Colombia,

Greece, Iceland, Cancun, Turkey,

Germany, Israel, and some other places

Yet even when I’ve flown on 747’s to Paris and in a single-

engine plane to Maine

or danced on deck at 2 a.m. with the sun burning all night

at the Arctic Circle

still I write of what is deepest in all those places I never found a landscape as true as the landscape of the heart

 

from On the Edge of the Hudson (Cross-Cultural Communications, 1986)

  Translated into Korean by Rachel S. Rhee & Kyung Hwa Rhee

 

 

시인은 자동전축이 아니니 무엇을 쓰라고

내게 말하지 말라

더들리 랜달

 

 

정치적 시를 써야할 때라고

어떤 시인들은 내게 말한다.

닥터 지바고와 히브리 서적을

러시아에서 밀수해 온 일도 쓰지 않았기에

그들은 날더러 정신세계밖에 모른다고 말한다

390일 이상을 배를 탔던 적이

있었던 것과

쿠바, 러시아 (두 번), 콜롬비아,

그리스, 아이슬랜드, 칸쿤, 터키,

독일, 이스라엘, 그 외의 나라로

    여행했던 것도 쓴 적이 없다

747 여객기를 타고 파리로 갔던 일과 또 경비행기로

    메인 주로 갔던 일도 있었고

한 밤 중 2시에 북극권의 갑판에서 밤새 불타는 태양 아래

     춘 적도 있었지만

나는 여전히 그 장소들의 정수精粋에 대해서만 쓴다

가슴 속의 풍경만큼 진실한 것을 본 적이 없으므로

 

On the Edge of the Hudson(Cross-Cultural Communications사 간, 1986)에 게재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