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해외문학18호)


FLOWERS OF SNOW

By Hee Jooh Kim
 
Life is
just as it always was, one tree
 
Autumn leaves blown about
according to the melody of Saint-Saën's sonata
The treble clef
sinks down
to the bass clef of lower notes,
the sound of bare flesh stretching
 
On the naked winter tree,
white frost descends
after incessant waiting
 
When you and I met,
always were there flowers,
a wheelbarrow of flowers
standing in the long, last scene
 
When the short rendezvous ends,
for young seedlings of new spring yet to be born,
for that place, flowers of snow will melt,
as will I


눈꽃 외1편


김 희 주


인생이 늘 그렇듯이
한 그루 나무

쌍생의 소나타 음률 따라
흩날리던 가을 단풍
높은음자리표가
저음의 낮은음자리표로
내려앉고
맨살 터지는 소리

벌거벗은 겨울나무
하염없이 기다리다
내리는 하이얀 서리

너와 내가 만나면
언제나 꽃
긴 라스트 신에 선
꽃수레

짧은 밀회 끝나면
태어날 새봄의 어린 싹
그 자리 위해 녹아야지
사르르 녹아야지
*쌍생 (saint-saens) 프랑스의 작곡가


LIKE THOSE WAVES

By Hee Jooh Kim


Feeling something missing, I went out to Seal Beach
 
Little sister, does the Koje Island sea rolling in front of you
also smell like this?
A strip of sea connecting you and me
Attachment as sticky as
red, thick blood born of one umbilical cord
Even when we don't think of each other, we still yearn
an endless repetition infinitely surging and retreating
like those breaking waves
 

저 파도처럼

김 희 주


허전하여 실 비치(seal beach)에 나가 본다

막내야, 네 앞에 출렁이고 있을 거제 앞바다의
푸른 내음도 이럴까
너와 나를 이어주는 한 줄기의 바다
한 탯줄에서 태어나 붉고도 진한 핏줄만큼이나
끈적끈적한 정
우린 그리워하지 않아도 그리워진다
쏴아, 쏴아 부서지는 저 파도처럼
무궁하게 밀려오고 밀려가는 끊임없는 반복


  김희주 시인: 부산 출생. 초등학교 교사 역임.  「창조문학」 신인상 시 당선 등단 「미주한국문협」 회원
  「해외문인협회」 회원. 「미주시인협회」회원. 시집: 「살아가는 일도 사랑하는 일만큼이나」
  E-mail: "김희주" <kimheejooh@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