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 Literature #18(해외문학 18호)

THE GUITARIST

 

Leigh Harrison

 

is picking up the instrument

and placing its hip over his knee,

letting his hands fall

across the strings until

his fingers just seem to

land in the chord that will

perfectly express his

unspoken thoughts,

perfectly convey feelings

he does not choose to put in words

 

he is strumming his sorrow

and it pours from the strings

as if a waterfall of silver tears

notes leap and lurch,

dolphins over the skein of melody,

bees humming around the song

buried in the strings' consciousness

 

he is finger-picking, and his lucid fingers

caress a sigh from the six taut,

quivering strings, the slim bones

of his hands articulate something

just beneath memory,

somewhere beyond prayer . . .

 

 

기타리스트

 

리 해리슨

번역: 윤선주(Irene S. Yoon)

 

그는

기타를 들어 올려 그 엉덩이를

자신의 무릎에 얹는다.

그리고 손가락들을 기타줄 위에 걸친다.

그 손가락들이 코드를 이루어

아직 말해지지 않은 생각을,

언어로써 표현하려 하지 않았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그가 슬픔을 연주하면

그 슬픔은 기타 줄에서부

마치 은빛눈물의 폭포처럼

쏟아져 내린

음표들이 높이 날며

멜로디의 실타래 위로 돌고래들 뛰놀고

벌들이 노래하며 노래주위를 맴돈다.

기타 줄의 의식 속에 묻혀서.

 

그는 손가락으로 기타를 뜯고

그 손가락이 팽팽한 여섯 줄을 애무한다.

떨리는 여섯 줄과 가느다란 그의 손가락이

무언가를 말하고 있다. 기억 아래,

기도를 넘어 그 어딘가에서.



Leigh Harrison is a life-long poet, writer, essayist, songwriter, artist, and teacher, who created the Pentina poetry form. She has taught at York College (CUNY) and Queens College (CUNY); her poetry and essays have appeared in American Book Review, Salonika, Rattapallax, Poetry Digest, and numerous other publications in print and online. www.leighharrison.com

 

리 해리슨: 시인이며 작가 수필가 작사가, 예술가이며 교사. CUNY 요크 칼리지와 퀸즈 칼리지에서 가르침. 그의 시와 수필은 American Book 리뷰에 실리기도 했으며, 온라인을 통해 꾸준히 출판물을 소개하고 있다. (www.leighharris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