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 18(해외문학 제18호)

 

 

A THOUSAND WEDNESDAYS

 

December 14, 2011, marked the 1000th day of protest in front

of the Japanese Consulate, Seoul. Halmoni (Grandmothers) triate

gather there with their supporters each Wednesday

 

By Barbara  Wind


The witnesses are leaving

for the world to come

Each year their numbers

diminish yet the protests grow.

 

In rain, in snow, in sweltering

July heat, people gather

to demand an end to denial.

Before the last halmoni dies

they want at least one official

apology to be heard.

 

How dare the Japanese refuse

such a request, how dare they

dispute irrefutable facts?

 

They will gather here for a

Thousand, thousand Wednesdays

Let it take years, if it must.

The foe will relent, eventually.

 

The comfort women's painful

memories will soon end

They will be buried or turned

into ash, just as their torturers will

but the stories of sexual slavery

will remain to hasten the day

when justice will finally be satisfied

although as the old saying goes

Justice deferred is justice denied.

 

 Barbara Wind, a former writer for The New York Times, serves as executive director of the Holocaust Council of Greater MetroWest. Her poems have been widely published, and Auf Asche Gehen (Walking on Ash), her book of Holocaust poems, was translated into German and published by EOS Verlag. In 2011, she traveled through China and Korea as a participant in a seminar on the Nanking Massacre, under the auspices of ALPHA NJ and Toronto


천 번째 수요일

 

20111214, 서울 일본 영사관 앞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자들과 함께 수요일마다

항의 시위를 해온 지 1000번째 되는 수요일

 

바바라 윈드

번역: 윤선주(Irene S. Yoon)

 

목격자들이 떠나고 있다

세계인이 올 수 있도록

해마다 그들의 숫자는 줄어들지만,

항의 규모는 더 커진다

 

비가 오, 눈이 오나

숨 막히는 칠월의 더위에도

더 이상 부정하지 말라고

사람들이 모여든다

위안부 마지막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최소한 단 한 번의 공식 사과를

듣기 위해.

 

일본인들은 어째서

이 요구를 거절하는 것일까

어째서 반박의 여지가 없는

사실을 감히 논쟁하려 하는 걸까.

 

그들은 천 번째가 되도록

수요일마다 모였다

몇 년이 더 걸려야만 한다면

기꺼이 기다리겠다

저들은 언젠가는 반드시

회개할 것이니.

 

할머니들의 아픈 기억은 곧 끝이 나고

그들은 묻혀버리거나 재가 되겠지.

그들을 고문했던 자들도.

그러나 할머니들의 성노예 이야기는

마침내 정의가 실현되는

그날을 재촉하겠지.

비록 옛말에-

실현되지 않은 정의는

부정된 정의라고 했어도.

  

바바라 윈드: 뉴욕 타임즈 기고가를 역임했음. 그녀의 시들은 널리 편찬되고 알려졌으며, 대학살에 관한 시집 재위를 걷다는 독일어로 번역, 출판되기도 했다.(by EOS Velag. 2011) 그녀는 ALPHA NJToronto 찬조의 난징 대학살 세미나 참가자로 중국대륙과 한국을 여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