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


DESERT NIGHT


By Hyo Jung Jang


A night when dust wind
claws the air then lies down
 
Above the wrinkles of sand
like ripples deeply ingrained in the heart,
a moon like the sound of a newborn's breath rises
and salt flowers form teensy-weensy
with star-like secret antennae
 
Time only tugs the darkness harder
Silence flows through the fingers
 
When even a bird of memory flies away
after raking a cry it let fall
with a lonely claw,
my interior is left as a dreadful void

from Death Valley


Translated from the Korean from Rachel S. Rhee


사막의 밤 외1편


장 효 정


모래바람
허공을 할퀴다가 눕는 밤


맘 속 깊이 패인 파문 같은 
모래주름 위로
갓난아기 숨소리 같은 달이 뜨고
별처럼 내밀한 촉수로
오슬오슬 돋아나는 소금 꽃들


시간은 어두움을 더 끌어당길 뿐
손가락 사이로 흘러내리는 적막


기억의 새 한 마리마저
외로운 발톱으로
제가 흘린 울음을 뒤적이다 날아가고 나면
내 안은 섬뜩한 공허로 남는다
 
*Death Valley에서


노을


누가 허공을 북 찢어
저토록 붉은 핏물이
화르륵 흘러내리나

붉은 물을 날개에 묻힌
새떼들 놀라
비늘처럼 불도장을 찍으며 날아가고

갈대들도 일제히 흔들리며
강열한 터치의 손길로
엎질러진 물을 붓질한다

돌아오지 않는 시간들을 태우며
내안의 벽 붉게 토하던 불꽃
내 그리움도 저리 붉었으랴

아 저기
아직도 눈부시게 떨고 있는 붉은 눈시울
벌겋게 번져 내린다

 


SUNSET


Who has rent the air
so that blood that red
streams down?
 
Flocks of birds with red water smeared on their wings
fly away startled,
stamping a flaming scale-like seal
 
Reeds all shake
and inkbrush the spilled water
with a strong touch
 
The spark burning the hours that do not return
which vomited vermilion on the wall within me--
red like that was my longing


 Ah there
red eye rims that still tremble, dazzle,
flow down crimson


Translated from the Korean from Rachel S. Rhee


   장효정 시인: 이대 영문과 졸업
  「한맥문학」 신인상 시 당선 등단. 미주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역임. 이대합창단 단장.   국제 펜클럽 한국본부 회원.

  한국 이대동문문인협회 회원,  현대문학사조 무원문학상 수상, 시집: 「내가 나를 엿보다」,  해외문인협회 회원.

  현재 재미시인협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