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 (해외문학 제18호)


A SMALL ETERNITY

 

By Leo Vroman

 

Between my ending and my birth

there lives a small eternity

that hugs me and that cuddles me.

No time exists elsewhere on earth.

      

 

작은 영원 1

 

레오 브루먼

번역: 윤선주(Irene S. Yoon)

 

나의 죽음과 탄생 사이에

나를 안아주고 애무해주는

작은 영원이 살고 있다

이 세상 다른 어느 곳에도

시간은 존재하지 않는 듯이.


NATURE!

 

By Leo Vroman

 

You helped our planet since its birth

with enough rains to drink or drown,

tornadoes to destroy each human town

and human brains to kill all life on earth.

With each blessing turned into a curse

we shall travel into distant space,

take our miracles from place to place

and destroy our universe.

Dear Nature, with the brains you had

did you not expect or know

ours would turn out so bad,

or did you always want us very dead?

Then what eternity ago

was all this planned ahead?

   

자연에게!

 

레오 브루먼

번역: 윤선주(Irene S. Yoon)

 

지구의 탄생 이후 너는 우리를

많은 비로 홍수를 선사하였고

토네이도로 우리의 집들을 파괴하였고

인간의 두뇌로 지구 위의 생명을 죽이도록

내버려 두었다.

 

애초의 축복이 저주가 되어

우리는 먼 우주를 헤매이게 되고

여기저기로 우리의 기적을 가져다가

우주를 파괴한다.

 

자연이여, 네가 지녔던 두뇌로

너는 진정 몰랐었단 말인가,

우리 인간이 이렇게

멸망하게 되리라는 것을?

혹은 우리가 정녕 이렇게

죽어가기를 원했던 걸까?

    

 

Leo Vroman: Born Gouda, Netherlands, 1915. Biologist (see Vroman effect). POW in Indonesia, Japan, then married pre-war fiancée Georgine (Tineke) Sanders. 2 daughters. Now in Fort Worth, Texas.

 

레오 브루먼: 네덜란드의 Gouda에서 1915 출생. 생물학자(브루만 효과). 인도네시아, 일본의 전쟁포로였으며 2차 대전 이전에 약혼한 조자인 샌더스와 결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