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


SALT DESERT



By Ellice Jeon 

 
The wind blows
from earth's end to end
from high place to low
from low place to high
 
My scar-covered shadow thins out
the winding, far-off road opens
and then disappears
 
Where I tread, was it near your heart or the sea?
Today, one heartrending love approaches
carrying tears


I am like a handful
of salty tears
I'm like you
I who will vanish without a trace tomorrow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소금 사막


전 희 진


바람이 분다
땅 끝에서 끝으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흉터로 패인 나의 그늘이 얇아진다
굽이굽이 까마득한 길이 열리고
길이 사라진다


내가 디딘 곳이 당신 가슴께였던가 바다였던가
오늘 애달픈 사랑 하나가
울음을 들고 와


내일이면 흔적도 없이 사라질, 나는
한 줌 짜디짠
눈물 같은
당신 같은


 
ONE PAIR OF SHOES


By Ellice Jeon


A pair of shoes returned from a trip
rests in a corner
With shoelaces slippery with dirt
and scratches everywhere, it looks like a married couple
who have lived together for a long time
Not long after I had bought it,
regretful that it did not fit perfectly
and wishing it were a half size larger,
I remember wearing them indoors
to break them in
but I was the one being broken in
I was being tinged blue by him
Shoes that have stretched to fit my feet
since I don't know when
On the dirt-stained sole,
mossy rock crossings have left their trace
with one yellowed treasure map drawn there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Rachel S. Rhee


신발 한 켤레


전 희 진


여행에서 돌아온 신발 한 켤레
방구석에서 쉬고 있네
반질반질 때에 젖은 운동화 끈이며
여기저기 흠집 난 모습이
오래도록 함께 살아온 부부를 보는 듯
산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내 발에 꼭 맞지 않는다는 때늦은 후회로
반 문 정도 더 컸더라면 하는 아쉬움으로
틈틈이 실내에서도 신었던 기억인데
길들인다고
사실은 내가 길들고 있었네
파랗게 그에게 물들고 있었네
언제부턴가
내 발에 꼭 맞게 늘어난 신발
흙먼지로 얼룩진 밑창엔
이끼 낀 바위를 건너간 흔적들로
누렇게 바랜 한 장의 보물지도가 그려져 있네


  전희진 시인: 서울에서 출생.
  「해외문학」 신인상 시 당선,   「시와 정신」 신인상 시 당선 등단.  제14회 「재외동포문학상」 시부문 우수상 수상
  해외문인협회 회원, 미주시인협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