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EXPATRIATE LITERATURE #18(해외문학 제18호)


ON A TRAIL IN THE LANGUEDOC

 

By Sheryl St. Germain

 

If I must leave this world, let it be now,

in midsummer, when the sun is nothing

 

more than itself in the brave sky,

its job to light and nourish never

 

clearer, let it be in a valley such as this,

treed mountains hugging either side,

 

showing the way. Let the brook beside me

be noisy and blessed with trout I will never catch,

 

let it blather and blab, giving away nothing

of its secrets, let there be abundant

 

fig trees, heavy with fruit I will never

pick, let wildflowers be bragging,

 

ecstatic everywhere I look,

and let some of them have names I do not

 

know. Let there be a cool breeze

and, oh, let there be butterflies

   

of rich and many colors I have never seen,

and fat bees gathering honey I will never

 

taste, let me be content that those I love

are content, that my legs are still

 

able to carry me down this trail,

so clearly lit by sun and my bursting heart.

      

 

랭구독의 어느 오솔길에서

 

셰럴 세인트  저메인

번역: 이승은(Rachel S. Rhee), 서경화

 

이 세상을 내가 떠나야만 한다면

이 한여름 지금이게 하라, 태양이

 

장엄한 하늘에서 본연의 모습으로

충실히 빛과 영양을 제공하는

 

이 여름에. , 이 같은 계곡에서 날 떠나게 하라,

울창한 삼림이 길을 드러내며 계곡을

 

껴안은 이곳에서. 내 곁에 개울은 흐르느라 시끄러울 것이며

내가 결코 못 잡을 숭어들로 축복받게 하,

 

개울이 재잘거리나 아무 비밀도

누설 못하게 하라. 무화과나무가 번성하여

 

내가 결코 꺾지 못할 과일로 풍성케 하고,

둘러보는 곳마다 야생화들 뽐내며

 

희열로 넘치게 하고,

일부는 내가 모르는 이름을

 

갖게 하. 감미로운 미풍이 불게하며

그리고 오, 내가 결코 본적 없는 온갖 색깔의

       

나비들이 있게 하고, 그리고 살찐 벌들로 하여금

내가 결코 맛보지 못할 꿀을 모으게 하고,

 

내가 사랑하는 이들이 평안하며

아직도 나의 다리가 태양빛과 내 터질 듯한 심장으로 환한

 

이 오솔길로 나를 데려올 수 있다는 사실에

나로 하여금 기뻐하게 하라.

 

* 랭구독 : 프랑스의 한 지역 이름

 

Sheryl St. Germain directs the MFA program in Creative Writing at Chatham University where she also teaches poetry and creative nonfiction. Her work has received several awards, including two NEA Fellowships, an NEH Fellowship, the Dobie-Paisano Fellowship, the Ki Davis Award from the Aspen Writers Foundation, and the William Faulkner Award for the personal essay. She has published 10 books, the most recent of which is Navigating Disaster: Sixteen Essays of Love and a Poem of Despair, was released in September of 2012.

 

셰럴 저메인Chatham University에서 대학원 과정 문예 창작반을 지도하며 시와 창작 분야를 가르치고 있다. 그녀는 여러 개의 문학상을 수상했는데, 그 중에는 두 번의 NEA Fellowships, 그밖에도 NEH Fellowship, the Dobie-Paisano Fellowship 등이 있다. Aspen Writers Foundation으로부터 Ki Davis Award를 받았고, 그의 수필이 당첨되어 William Faulkner Award 상도 받았다. 10권의 책을 출간했는데 최근작은 20129월에 발간된 “Navigating Disaster: Sixteen Essays of Love and a Poem of Despair”이다.